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셸 오바마를 백악관으로" 인터넷서 2020년 출마 요구 봇물

현실화는 미지수…앞서 오바마 부부, 미셸 공직 진출 가능성 일축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대선에서 예상 밖의 승리를 거머쥔 이후 인터넷에서는 4년 후인 2020년 대선에서 미셸 오바마의 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9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대이변'으로 불리는 이번 대선 결과에 실망한 이들은 소셜미디어에서 당혹감을 표현하는 것을 넘어 벌써 2020년 차기 대선에서 정권을 탈환할 후보에 대한 기대와 지지를 쏟아내고 있다.

이러한 여론의 중심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인 미셸 여사가 있다.

트위터상에서는 지난 대선 기간 명연설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한 미셸이 4년 후 대선에 출마해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이번 대선에서 이루지 못한 미국 첫 여성 대통령의 역사를 쓰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미셸은 오바마 대통령보다 10%포인트나 높은 64%의 지지율을 자랑하며 지난 대선판의 최고 스타로 떠올랐고, 일약 차기 지도자군으로까지 부상했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마치 소설 '해리포터'에서 사악한 교수 엄브릿지가 덤블도어의 뒤를 이어 호그와트 마법학교의 교장이 됐을 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면서 하지만 이는 "또한 오바마의 귀환을 의미한다"며 '미셸2020'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또 다른 이도 '미셸2020' 해시태그와 함께 "우리는 2020년 미셸 오바마의 출마를 위한 준비를 시작해야 할지도 모른다"며 "지금부터 선거운동을 시작하자"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이번 선거 결과의 한 가지 좋은 점은 4년 후 미셸 오바마가 첫 흑인 여성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것"이라면서 "바로 지금 그때를 상상해보자"고 올렸다.

이 밖에도 "부디 2020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해달라 만약 미국이 살아남는다면", "#미셸2020 세상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 등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미셸이 향후 이러한 요구에 부응할지는 미지수다.

미셸은 그동안 대통령이 되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다는 뜻을 계속 밝혔다.

지난 3월에도 한 행사의 기조연설에서 대선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요, 아뇨, 그것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멋지고 훌륭한 일을 하기 위해서 꼭 미국 대통령이 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지난달 한 인터뷰에서 "미셸은 절대 공직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공직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그 점 하나는 확실하다"고 부인의 공직 출마 가능성을 완전히 일축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