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억대연봉도 싫어"…'최순실 탓' 창조경제센터 구인난

인천센터장 경쟁률 14대1→2대1, 부산 1명만 지원해 재공고
창조경제혁신센터 페스티벌
창조경제혁신센터 페스티벌축사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올림픽 체육관에서 열린 '2016 창조경제혁신센터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6.8.25
leesh@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박근혜 정부 경제정책의 첨병 역할을 하는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최순실 국정농단' 여파로 센터장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각 센터는 억대연봉을 제시하며 신임 센터장을 모집하고 있지만 차기 정부에서도 명맥을 유지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에 이르자 지원자가 거의 없는 실정이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달 말 임기가 종료되는 박인수 센터장의 후임자를 뽑기 위해 11월 7일까지 2주간 신임 센터장 원서를 접수했지만 지원자는 2명에 그쳤다.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평균 연봉이 1억1천500만원에 이르고 연간 업무추진비가 1천만∼2천만원에 이르는 보수체계를 고려할 때 상당히 저조한 지원율이다.

2014년 11월 초대 인천센터장을 모집할 땐 무려 14명이 지원, 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인천창조경제센터는 애초 지원자 중 '우선 추천후보자'를 3명 이상으로 압축하려 했지만 지원자가 적은 탓에 2명 중 1명을 후보자로 선정해 19일 미래창조과학부에 승인을 요청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인천창조경제센터는 지원자가 적어 재공고를 하는 방안을 미래부에 문의했지만 "지원자가 2명 이상이기 때문에 문제없다"는 회신을 받고 채용절차를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센터장 모집공고를 낸 부산창조경제센터는 지원자가 1명에 그치자 3일 재공고를 냈다.

이처럼 억대연봉을 보장해도 지원자가 적은 것은 창조경제센터의 불안정한 미래 때문이라고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전국 17개 시·도 창조경제센터 18곳은 박근혜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구현의 전진기지를 자임하며 창업기업 육성, 중소기업 혁신을 표방했지만 '최순실 게이트' 여파 때문에 큰 폭의 예산 삭감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미 4일 문제사업 예산 조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문화창조융합벨트 확산 예산 86억원 중 81억원을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센터 예산 삭감뿐 아니라 차기 정부 출범 후에는 조직의 존폐가 기로에 놓일 가능성이 큰 상황임을 고려할 때 잠재적 지원자 사이에서는 3년 임기를 채우기 어렵다는 계산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창조경제센터장과 관련한 논란은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기 전에도 촉발된 바 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9월 "전국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대기업을 지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센터장은 벤처기업과 연관이 없는 대기업 출신 퇴직자들의 자리로 전락해 이들의 역할이 미비하다"고 비난했다.

실제로 현재 전국 센터장 18명 중 12명(66.7%)은 각 센터 전담기업의 퇴직자로 채워져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정치 상황에 상관없이 인천창조경제센터가 스마트물류벤처 육성, 중소기업 수출물류 경쟁력 제고 등 본연의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할 것"이라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