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각계각층 '대통령 퇴진' 시국선언…민중총궐기로 세 이어질까

시민·사회·대학·문화·종교 등 시국선언 2주 넘게 지속·확산
'하야 반대' 보수단체 맞불집회도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으로 대학가에서 시작한 시국선언이 2주 넘는 사이 각계각층으로 확산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목소리가 하나로 결집하는 모양새다.

서울지역의 노동·빈민·시민사회·정당·종교·교육 등 단체의 연합인 '박근혜정권퇴진 서울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세종문회회관 앞 계단에서 발족식을 열고 "박 대통령은 즉각 퇴진 후 조사를 받아라"고 촉구했다.

이어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도 11시 30분께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는 박 대통령에게 내치는 물론 외치도 맡길 수 없다"며 "외교통일국방 분야 국정 실패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예술인들의 박 대통령 퇴진 목소리도 거세다. '박근혜 퇴진과 시민정부 구성을 위한 예술행동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광화문광장 캠핑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 퇴진과 조윤선 문화체육곤광부 장관의 구속 수사를 요구했다.

이달 4일 시국선언 이후 캠핑촌을 운영하는 이들은 이날 오후에는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해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 등을 논의하는 '만민공동회' 등을 열 계획이다.

기독교·불교·원불교·천도교·천주교 등 5대 종단은 '박근혜퇴진 5대종단 운동본부'를 발족하고 발을 맞추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광화문광장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불의가 판을 치는 시대를 끝내야 한다는 종교인의 소명으로 뜻을 같이했다"는 취지를 주장할 예정이다.

'박근혜 퇴진 기독교 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7시 30분 대한문 앞에서 시국 기도회를 열고 서울광장을 거쳐 파이낸스빌딩 앞까지 행진한다.

환경단체도 행동에 나선다. 핵없는사회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1시 청와대 인근인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박 대통령 퇴진, 탈핵·에너지전환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할 예정이다.

대학가의 박 대통령 퇴진운동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서강대·연세대·이화여대·홍익대 학생들이 꾸린 '서울 서북부 대학 연합'은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서대문구 창천동 창천 문화공원에서 집결해 박 대통령을 인정할 수 없다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홍익대까지 행진하기로 했다.

연세대 신과대학·연합신학대학원 교수 14명은 전날 교내 신학관에 시국선언 대자보를 붙여 "선출된 권력과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국민에게 함께 주인 행세를 할 수는 없다"며 "국민적 명령의 무게를 감당할 수 없다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이달 3일 시국선언을 한 건국대 총학생회도 이날 오후 6시 교내 학생회관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어 자유발언을 하고 평화행진을 할 예정이다.

전국교원양성대학교 교수협의회도 오후 4시에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시국선언에 동참한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오후 7시 서울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와 행진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잇따른 박 대통령 퇴진 시국선언에 반발하는 보수단체의 맞불집회도 열린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은 오후 3시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안보를 위해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할 예정이다.

청와대까지 들리게
청와대까지 들리게(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4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예술행동위원회 주최로 열린 '박근혜 퇴진 블랙리스트 예술가 시국선언'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6.11.4
hkmpooh@yna.co.kr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