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트럼프발언 정책화과정 필요…동맹조약 정상유지될 것"


국방부 "트럼프발언 정책화과정 필요…동맹조약 정상유지될 것"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도널드 트럼프가 이끌 미 차기 행정부의 대(對) 한반도 정책이 그의 후보 시절 발언과는 차이를 보일 가능성에 주목하며 한미동맹 현안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 주장을 포함한 트럼프 당선인의 과거 발언에 관한 질문에 "대선 과정에서 있었던 (발언) 내용을 정책화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며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미국의 신행정부가 출범해도 한국과의 동맹 조약은 정상적으로 잘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모든 부분에서 우려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주한미군 배치 과정에서 한국에 비용 부담을 요구할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도 "사드는 한미 행정부 간 결정돼 정상 추진되고 있다"며 "그런 문제점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에 사드 구매를 요구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리는 (사드) 구매 의사가 없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점이 앞당겨질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는 "전작권 전환은 한미가 기존 합의한 일정에 따라 추진될 것"이라며 "조건에 기초한다고 했기 때문에 조건이 성숙한 시점을 한미 양국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미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미 연합방위력 유지와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 여건을 제공하기 위한 기여와 역할을 우리가 해왔고 미 의회와 미 행정부에서 이러한 대한민국의 역할에 대해 충분히 평가해온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일 양국이 추진 중인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관해서는 "아직 최종 합의(단계)는 아니고 추가 협의가 예정돼 있다"며 "내부 절차 진행 과정을 고려해 빠른 시일 내 정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