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거주 외국인 1년새 8.5% 증가…다문화사회 성큼

대부분 아시아 출신·공단 많은 광산구에 집중…광주시 시책 발굴 추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외국인 2만명 시대를 맞은 광주가 다문화사회로 다가서고 있다.

10일 행정자치부 인구통계에 따르면 광주에 거주하는 외국인 수는 2015년 1월 기준 2만6천536명으로 전년도보다 2천255명(8.5%) 늘어났다.

외국인 주민의 성별은 남성 1만3천63명, 여성 1만3천473명이다.

국적 분포는 중국(동포 포함) 1만320명(38.9%)·베트남 4천942명(18.6%)·필리핀 1천996명(7.5%)·캄보디아 1천275명(4.8%) 등 아시아 국가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자치구별로는 광산구 1만2천712명(47.9%)·북구 6천794명(25.6%)·서구 3천105명(11.7%)·남구 2천360명(8.8%)·동구 1천565명(5.8%) 순으로 분포했다.

외국인은 하남동(2천43명)·월곡2동(1천757명)·평동(1천386명)·어룡동(1천349명) 등 산업단지가 많은 광산구에 집중됐다.

다국적 유학생이 등록된 전남대학교가 소재한 북구 용봉동에는 1천593명의 외국인이 산다.

학계는 주민등록인구 대비 외국인 비율 5% 도달을 다문화사회 진입 기준으로 본다.

광주는 이 비율이 1.7%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광주지역 다문화가족 가구원은 지난해 초 기준으로 5천540명이다. 광산구 2천158명·북구 1천561명·서구 878명·남구 664명·동구 279명 순이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 외국인주민 정착방안과 다문화가족 지원책을 논의하는 시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시 사회복지과·사회통합추진단·국제교류담당관실·건강정책과·교육청 등에서 각 분야 외국인 지원 시책을 수행한다.

지난달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 포럼에서는 광주가 외국인 인권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 자리에서 김남진 전남대 동아시아법센터 책임연구원은 인권법률상담 및 구제기관 불충분·이주인권교육의 부실·쉼터 불충분·이주민정책의 통합기능 부족 등을 광주 이주민정책의 보완과제로 진단했다.

공공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외국인의 열악한 의료 여건은 개선이 필요하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건강보험을 적용받는 광주지역 거주 외국인은 40.6%인 9천941명에 그쳤다

인구 증가와 비례하는 외국인 범죄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광주지역 외국인 범죄는 2010년 243건, 2011년 202건, 2012년 319건, 2013년 351건, 2014년 368건, 2015년 467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경찰은 불법 체류자와 단기 체류자까지 포함하면 3만여명의 외국인이 광주에 머무는 것으로 추산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