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해탄 오가는 한일 여객선서 부산세관 133년 사진전시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우리나라와 일본의 해상 통로인 현해탄을 오가는 한일 정기여객선에서 한 달간 140년 부산항과 133년 부산세관의 역사를 담은 사진이 전시된다.

부산본부세관은 1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부산과 일본 시모노세키를 매일 운항하는 정기여객선 '성희호'에서 선상 전시회를 연다.

한일 여객선 사진 전시회 [부산세관 제공=연합뉴스]
한일 여객선 사진 전시회 [부산세관 제공=연합뉴스]

부산본부세관과 여객선사인 부관훼리, 주부산 일본국 총영사관, 시모노세키 시청이 마련한 전시회는 부산항 개항 140주년과 부산세관 개청 133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주요 전시품목은 부산항 140년 부산세관 133년 변천사를 담은 과거 주요 사진과 근대 항만자료, 세관에 유치되는 가짜 물품이나 여행자 휴대품, 일본 시모노세키 항만과 일본 영사관 자료 등 360점이다.

부산본부세관은 한일 교류의 매개체였던 한일 여객선에서 여는 사진 전시회로 두 나라의 소통과 민관 협력, 친선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조훈구 부산본부세관장은 "부산세관은 현존하는 중앙행정기관 중 유일하게 1883년인 조선 시대에 설립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