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경남만 소비 '뒷걸음질'… 구조조정ㆍ태풍ㆍ지진 겹쳐

통계청 3분기 서비스 생산·소매판매 동향 분석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구조조정에 자연재해까지 겹치며 울산과 경남에 소비 한파가 상륙했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16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을 보면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가 울산에서 1년 전보다 2.0%, 경남에선 1.1% 감소했다.

16개 시·도중에서 울산과 경남 외에 소비가 뒷걸음질 친 곳은 없었다.

이들 지역 소비가 타격을 받은 가장 큰 원인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때문이다.

실직자들이 허리띠를 졸라맨 데다 앞으로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걱정에 취업자들도 지갑을 닫은 것으로 분석된다.

울산의 경우 지역의 또 다른 주축 산업인 자동차의 수출 부진과 9월 말 태풍 '차바' 피해까지 소비의 발목을 잡았다.

울산에서 소매판매가 감소한 것은 지난해 2분기(-0.2%) 이후 처음이다. 감소 폭 자체로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0년 이후 최대다.

업태별로 보면 승용차·연료소매점에서 소매판매가 4.8%, 백화점 소매판매가 7.0% 감소했다.

경남에는 연이은 지진과 8월 콜레라 때문에 관광객이 줄어든 영향도 있었다.

경남 소매판매는 2013년 2분기(-0.7%) 이후 약 3년 만에 줄었다.

경남에선 승용차·연료소매점(-6.9%)을 중심으로 소매판매가 감소했다.

전국 평균 소매판매 증가율은 3.6%였다.

전체 1위 제주는 무려 11.3%나 증가했다. 유커(遊客)로 불리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몰린 영향이다.

서비스업 생산에서도 울산의 증가율이 0.5%로 16개 시·도중 꼴찌였다.

경남은 2.4%였다. 밑에 울산, 경북(1.6%), 전남(1.7%), 부산(2.3%)이 있긴 했지만 경남 역시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울산의 서비스업 생산은 전문·과학·기술(-15.5%), 협회·수리·개인(-8.8%), 운수(-1.8%)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경남의 서비스업 생산은 전문·과학·기술(-9.6%), 숙박·음식점(-3.2%)에서 감소 폭이 컸다.

울산과 경남에서 나란히 큰 폭으로 감소한 전문·과학·기술은 선박 건조·엔지니어링 등 조선업 경기와 관련이 깊은 분야다.

전국의 서비스업 생산은 1년 전보다 3.6% 증가했다. 1위는 제주(6.9%)였다.

손은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제주는 외국인 관광객 영향이 있었다"며 "제주 인구가 1년 전보다 약 3% 증가하며 운수업이 좋았고 건축 개발 붐으로 은행 대출이 증가해 금융업도 좋았다"고 설명했다.

울산·경남만 소비 '뒷걸음질'… 구조조정ㆍ태풍ㆍ지진 겹쳐 - 1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