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로더 "미국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무역전쟁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영국계 자산운용사 슈로더는 10일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무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고 안전자산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키스 웨이드 슈로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의 재정정책은 세금과 지출은 줄이지만 금리와 인플레이션율을 높여 더 큰 폭의 재정적자를 가져올 것"이라며 "의회에서 이런 계획을 누그러뜨리겠지만 완화된 수준의 재정적 부양 정책과 중국과 멕시코에 대한 관세 인상으로 무역전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세금 인하로 인플레이션율과 금리가 오르면서 미국 경제는 둔화할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낮은 성장률과 높은 인플레이션율을 보이는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웨이드는 "이는 금융 시장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채권수익률은 오르고 주식 가치는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배당주의 성과를 지지하던 저금리 기조가 급격히 전환되면서 시장에 상당한 변동성이 나타날 것"이라며 "법인세 인하가 이를 일부 상쇄시킬 수 있고, 에너지와 금융 업종은 규제 완화의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드는 "이런 환경에서 미국 달러화의 가치가 어떻게 변동될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 "금리 수준이 높아지면서 통화가치가 높아질 수 있지만 인플레이션율도 높아져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엔화나 스위스 프랑화 같은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이라며 "금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도도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