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진출하려면 모바일 SNS 쇼핑몰 활용해야"

중소기업연구원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중소기업이 656조 원 규모의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하려면 현지 모바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쇼핑몰을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황경진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0일 공개한 보고서 '중국 전자상거래(e-Commerce) 시장의 최근 현황 및 동향'에서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은 인터넷과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기준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규모는 3조8천800억 위안(약 656조 원)으로 전년 대비 33.3% 증가했다.

현지 전자상거래 이용자 수는 4억1천300만 명에 달하며 이 중 해외 직구(직접 구매) 이용자는 4천91만 명으로 전체 이용자의 9.9%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중국 시장에 진출하려면 중소기업은 현지 온라인 SNS 쇼핑몰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황 위원은 조언했다.

중국 소비자들이 PC 기반의 쇼핑몰보다 간편한 결제시스템 등을 갖춘 온라인 쇼핑몰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위챗 등 한국의 카카오톡 같은 모바일용 메신저 플랫폼을 활용한 쇼핑몰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황 위원은 전했다.

그는 "중국 모바일 쇼핑의 경우 당장 필요한 일용품과 식음료에 대한 수요가 대부분"이라며 "모바일 SNS 쇼핑몰의 특징과 소비 특징 등을 분석해 중소기업은 중국 온라인 수출 확대를 도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 황 위원은 국내 기업이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세제 혜택 등 중소기업만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