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아과 항생제처방 75%가 감기…"단순감기엔 처방말아야"

질병관리본부, 소아 감기 항생제 사용지침 개발·배포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항생제 사용지침이 만들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소아의 급성 상기도감염(감기)에 대한 항생제 사용지침을 개발했으며 이를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등과 협력해 소아과·이비인후과 병원 등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감기는 흔한 질병이지만 대부분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기 때문에 세균 감염을 치료하는 항생제 처방이 필요한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감기 항생제 처방률은 우리나라의 경우 2014년 기준 44%에 이른다. 2002년 73.3%에 비하면 많이 감소했지만, 아직 호주(2009∼2010년 32.4%), 대만(2005년 39%), 네덜란드(2008년 14%)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다.

특히 소아 외래 환자의 항생제 처방 가운데 75%는 단순 감기 치료 목적이라 지나치게 항생제 처방 건수가 많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항생제를 지속해서 복용하게 되면 대상 세균 중 돌연변이가 발생해 항생제 효과가 없어지는 '항생제 내성'이 발생할 수도 있다. 영유아기 항생제에 자주 노출되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온 상황이다.

이번에 개발된 소아 감기 항생제 사용지침에 따르면 감기는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이기 때문에 항생제를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급성인두편도염은 'A군 사슬알균'이 원인균으로 확인된 경우만 항생제를 처방해야 한다.

급성부비동염은 다른 바이러스성 감기가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에만 항생제 치료를 시행해야 하며, 크룹(급성폐쇄성후두염)과 급성후두염은 대부분 바이러스감염이고 자연적으로 치유되므로 항생제 처방이 필요하지 않다.

질병관리본부는 앞으로 성인의 호흡기감염, 소아 하기도감염, 요로감염, 피부·연조직감염 항생제 처방 지침도 개발할 예정이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