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美대선 평가회의 개최…"사드 배치 등 정상 추진"

한민구 장관 주재로 트럼프 시대 대책 모색
국방부
국방부[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미국 대선 다음 날인 10일 이번 대선 결과를 평가하는 회의를 열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에 따른 국방 분야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국방부는 "오늘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국방부 실장들이 참석하는 '미 대선 결과 관련 상황평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의에서는 어제 실시된 미 대선 결과가 우리 국방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국방 분야의 전반적인 대응 방향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미 전략자산의 상시 순환배치를 포함해 확장억제의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 협의,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기존 한미 합의사항은 미국 측과 공조 하에 정상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대미(對美) 국방정책 대응팀'도 만들어 미국의 정권교체에도 한미동맹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방안을 수립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미국 신(新) 행정부의 국방정책과 대 한반도 정책 수립 과정에서 미국 측 관계자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한미동맹 현안과 발전 방안들을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을 포함한 모든 유형의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킬 수 있도록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