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화교에 급행 비자 강제…고액 수수료 챙겨"


"北, 화교에 급행 비자 강제…고액 수수료 챙겨"

북한의 여권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의 여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중국을 드나드는 화교들에게 급행 비자를 강제해 고액의 수수료를 챙기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소식통을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에 거주하는 한 화교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출국비자 신청을 받으면서 급행처리제도를 새롭게 만들어 엄청난 수수료를 매기고 있다"고 RFA에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전에는 200위안(약 3만4천원) 정도의 수수료에 약간의 뇌물만 고이면(바치면) 빠르면 보름, 늦어도 한 달 이내에 출국비자가 발급됐다"면서 "이제는 급행으로 신청하지 않으면 출국비자가 언제 나올지 기약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비자신청을 받는 시(市) 보위부 담당자가 '급행처리 수수료'라며 300달러(약 35만원)를 요구했다"며 "내가 낸 비자수수료에는 (보위부) 담당자 주머니 속으로 들어가는 금액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양에 거주하다 중국에 정착한 또 다른 화교소식통은 "외화난에 빠진 북한이 화교들에게 출국비자 급행제도를 시행하는 것은 외화 긁어모으기 성격이 강하다"면서 "앞으로 중국에 나오려는 모든 화교는 급행 비자를 신청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RFA는 "다른 나라들의 해외 영사관도 비자발급에 급행처리제도를 운용하고 있다"면서도 "정상적인 비자와 급행 비자는 처리 기간이 불과 3∼4일밖에 차이가 나지 않으며 수수료도 정상처리 수수료의 50%를 넘지 않아 북한의 급행 비자처리제도와는 취지가 완전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