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매체 "트럼프에 美中불확실성 증대…아시아회귀·TPP위축전망"(종합)

"미중 정치·경제적 긴장은 양날의 칼"…"트럼프 압박시 中 반격할것"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최현석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들이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됨에 따라 미·중 관계와 경제 정책에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트럼프 당선인이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유세하면서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 등을 비난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온 데 따른 중국의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0일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글로벌 타임스의 후웨이자 기자는 '트럼프 승리가 경제 정책과 미·중 관계에 불확실성을 가져온다'는 제하의 칼럼을 통해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에 따른 중국의 가장 큰 위험은 미국의 정책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는 점"이라면서 "미 대선 결과가 나온 뒤 중국 증시가 떨어진 것은 중국인 투자자들의 트럼프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트럼프의 승리로 미·중 관계가 불투명하게 될 것"이라면서 "중국은 힐러리 클린턴 미 민주당 대선 후보와는 익숙하지만 트럼프와는 경험이 없으며 트럼프는 대선 유세 기간 중국을 공격하고 미국의 외교·무역 정책의 급격한 조정을 언급했다"고 우려했다.

후웨이자 기자는 "중국과 미국은 경제적으로 독립적인 관계며 경제 및 정치적 긴장은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면서 "트럼프가 대선 공약처럼 경제적 문제로 중국에 압력을 가한다면 중국 내 미국 기업들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그는 "클린턴의 대중국 전략이 트럼프보다 훨씬 더 강력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불확실성이 큰 트럼프의 승리가 중국으로서는 최악의 결과는 아니다"는 평가도 했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는 '트럼프가 후보 시절처럼 대통령 때도 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트럼프의 당선 후 전 세계 주식 시장이 폭락하고 금값이 올랐다는 등 트럼프 후폭풍을 자세히 분석했다.

사설은 "중국을 포함한 다른 국가들로서는 트럼프가 지휘하는 미국에 적응하기에는 좀 낯설 것"이라면서 트럼프 당선인이 유세 당시 중국산 수입 제품에 45%의 관세를 물리겠다면서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비난했던 점을 부각했다.

차이나 데일리는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는 후보 시절 때와 다른 생각을 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트럼프가 미국 우선주의 등 많은 발언을 했으나 취임 후 정작 어떤 정책을 펼칠지 알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태평양 중심 정책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알려진 게 없다"면서 "아시아 태평양은 향후 수년간 가장 급속한 성장을 하는 글로벌 허브를 유지할 것이기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도 이 지역에서 물러나지 않을 것이지만 분명히 예전과는 큰 차이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트럼프의 승리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의 아시아 내 외교 전략인 미군의 아시아 회귀와 환태평양 무역협정인 TPP가 위기에 처했다고 이날 전했다.

미국은 '아시아 재균형(rebalancing towards Asia)'으로 완화된 아시아 회귀 전략을 통해 미 해군력의 60%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하기로 해 중국의 부상을 막으려는 시도로 관측됐다.

그러나 트럼프는 선거 운동 기간 미군의 아시아 지역 철수를 요구하고 한국과 일본 등 동맹에 자체 방위를 위한 더 많은 책임을 요구해 아시아 회귀 전략 약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접근이 동맹국들에 해를 끼칠 뿐 아니라 동북아 지역의 균형을 위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수 전문가는 미국과 동맹이 파기되면 한국과 일본이 북한의 위협과 핵으로 무장한 중국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핵무기를 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한국 의원들이 핵무기 개발을 요구하는 등 트럼프의 발언이 이미 동아시아에 충격을 줬다는 관측이다.

중국사회과학원의 위안 정 미국 전문가는 "아시아에 미치는 가장 큰 충격은 미군 철수와 지역 내 동맹 포기"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아시아에 대한 관심을 줄이고 자국 내 문제에 더 집중할 것으로 전망했다.

청신 판 호주 디킨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아시아 회귀라는 명칭이 버려질 수 있다"면서도 아시아의 미 동맹들이 새 행정부를 압박하려 할 것이기 때문에 다른 이름의 유사한 정책이 시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TPP 전략도 조만간 폐기돼 무역 관련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 정치경제학자인 로런스 브람은 미 대선 결과로 글로벌 시장이 수개월 간 불안할 것이라며 아시아도 피해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가 중국 수입품에 4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며 미국 정책 변화에 충분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president@yna.co.kr,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