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누면 행복해요"…졸업앨범 재능기부 유형일 씨

속초시청 시정 홍보 사진 담당, 중학교 졸업앨범 제작 지원
졸업앨범 재능기부 유형일 씨
졸업앨범 재능기부 유형일 씨(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학생 수가 얼마 안 되는 시골학교 졸업앨범 제작에 사진촬영 재능을 기부하고 있는 유형일 씨. 속초시청 시정홍보 사진 담당 직원인 유 씨는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양양지역 한 중학교의 졸업앨범 제작에 도움을 주고 있다. 2016.11.10
momo@yna.co.kr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대가를 바란다면 못해요. 그냥 좋아서 하는 것이지요."

2년째 시골학교 졸업앨범 제작에 재능을 기부하고 있는 사진가 공무원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인물은 지난 5월부터 속초시청에서 시정홍보 사진 담당으로 근무 중인 유형일(44) 씨.

지난해 양양지역 한 초등학교와 유치원, 중학교의 졸업앨범 제작에 힘을 보탠 유 씨는 올해도 지난해에 도움을 줬던 양양지역 한 중학교 졸업앨범 제작을 도와주고 있다.

유씨가 하는 일은 학생들 사진촬영과 앨범 편집.

분주하게 돌아가는 직장생활에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지만,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학교를 찾아가 아이들 사진을 촬영하고 선별해 편집하다가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유 씨가 이처럼 시골학교 졸업앨범 제작에 재능기부를 하게 된 것은 고등학교 시절 담임선생님이었던 양양지역 한 중학교 교장 선생님으로부터 부탁을 받을 것이 계기가 됐다.

막대한 앨범제작비를 고민해온 교장 선생님이 사진촬영을 취미이자 직업으로 해온 제자 유 씨에게 더 저렴한 비용으로 앨범을 만들 방법이 없는가를 문의해 온 것이다.

유 씨는 "졸업하는 학생이 몇 명 안 되는 데다가 예산도 없다가 보니 돈이 많이 들어가는 일반적인 졸업앨범 제작이 힘들어 문의했던 것 같다"며 "사진촬영을 직업으로 가진 사람으로서 부모님을 도와 사진관을 운영했던 경험을 살리면 크게 어려울 것도 없어 앨범을 만들어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난해 어린이집 1곳과 초등학교 1곳, 중학교 1곳의 부탁을 받아 졸업앨범제작을 도와준 유 씨는 올해도 양양지역 중학교의 졸업앨범 제작에 도움을 주기로 하고 최근 학생들 인물 촬영을 마쳤다.

유 씨가 앨범제작을 도와준 학교와 어린이집은 대부분 졸업생이 5∼20여 명에 불과한 농촌 지역의 소규모 교육시설이다.

유 씨는 "학생 수가 적은 소규모 농촌학교에서 큰돈이 들어가는 전문업체 졸업앨범을 제작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진촬영과 편집을 내가 봉사하고 학교 측이 재료비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작업하다가 보니 학생부담 없는 졸업앨범을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학생 수가 몇 명 안 되는 학교다 보니 제작하는 앨범 형태도 수십 명을 한 페이지에 배치하는, 증명사진 위주의 일반적인 졸업앨범과는 다르다"며 "학생 1명에 1페이지를 기본적으로 배분하고 해당 학생의 사진도 인물은 물론 스냅과 단체 사진 등 보통 7∼8장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또 "제작 방식도 사진을 종이에 인쇄하는 통상적인 졸업앨범 방식이 아닌, 웨딩앨범처럼 인화한 사진을 페이지마다 압축해 붙이는 방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품위 면에서 볼 때 일반적인 졸업앨범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훨씬 고급스럽다"고 덧붙였다.

지역 거주 노인들을 위한 장수사진 촬영 봉사도 틈틈이 하는 유 씨는 "부모님이 사진관을 운영했기 때문에 아주 어린 시절부터 카메라를 자주 접할 수 있었고 결국 대학도 사진학과를 졸업하게 됐다"며 "내가 배운 것을 기부할 수 있다는데 보람을 느끼다"고 말했다.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