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두산, 김태형 감독과 재계약…3년 20억원 '최고대우'

김 감독 "더욱 강한 팀으로 만들어 한국시리즈 3연패에 도전"
김태형 두산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태형 두산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두산 베어스는 10일 김태형 감독과 3년 총액 20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두산 구단 사상 감독 최고대우다.

한국시리즈 2연패의 위업이 이런 결정의 밑바탕이 됐다.

김 감독은 부임 첫해인 지난해 두산을 14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고, 올해에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용병술과 경기 운영 능력으로 두산의 21년 만의 통합 우승 및 창단 첫 한국시리즈 2연패를 달성했다.

김 감독은 "두산 베어스에서 프로야구 감독을 맡아 2년 연속 한국시리즈에서 우승도 하고 이렇게 감독으로서 최고대우를 받게 돼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감독으로서 지난 2년간 최고의 성적을 올릴 수 있었던 데에는 선수들과 코치진의 노력,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 그리고 아낌없는 투자로 강팀의 기반을 만들어준 구단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제 지난 영광은 잊고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두산 베어스를 더욱 강한 팀으로 만들어 한국시리즈 3연패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두산은 김 감독이 지난 2년간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에서 뛰어난 용병술과 과감한 결단력, 선수단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편안하면서도 강력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리더십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