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욱 "K스포츠, 롯데 압수수색정보 열흘전 인지 의혹"

"롯데 70억원 반환 7일전 이사회 개최 결정"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K스포츠재단이 롯데그룹에 요구해 받은 지원금 70억원을 검찰의 압수수색 하루 전 돌려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재단 측이 압수수색 정보를 최소 열흘 전에 인지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기부금 반환 결정을 위한 이사회 소집이 압수수색 열흘 전에 이미 통보됐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K스포츠재단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기 열흘전인 5월31일 이사회 소집을 결정했고, 6월7일 이사회를 열어 롯데 측에 기부금을 반환할 것과 이를 위해 65억원 규모의 정기예금 해약을 결정했다.

이후 재단은 6월9일 롯데에 기부금을 반환했고, 이튿날 검찰은 롯데그룹을 압수수색했다.

김 의원은 "전광석화처럼 70억원을 반납한 K스포츠재단을 보면 청와대의 완전한 통제 속에 검찰 수사정보가 실시간 중계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별도의 보도자료도 내고 K스포츠재단이 정부의 'K스포츠클럽' 운영권을 가져가기 위한 사전작업을 벌였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K스포츠클럽은 문화부와 대한체육회가 육성하는 전국의 스포츠클럽으로, 정부는 2020년까지 지원 클럽의 수를 228개로 늘릴 계획이다.

김 의원은 이날 문화부에서 제출받은 K스포츠재단 입출금 명세를 공개하면서 재단 측이 지자체나 대한체육회 등과 K스포츠클럽 관련 협의 및 현장실사를 위해 비용을 거듭 지출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생활스포츠사업까지 K스포츠재단이 직접 운영하려 한 명백한 증거가 나왔다"며 "국가 예산을 사적이익으로 편취하기 위해 정말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라고 비판했다.

김병욱 "K스포츠, 롯데 압수수색정보 열흘전 인지 의혹"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