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멕시코 12일 월드컵예선 격돌…트럼프 당선으로 긴장 고조

미국과 멕시코의 경기 장면.[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멕시코의 경기 장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반(反) 멕시코' 공약을 내놓은 도널드 트럼프가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오는 12일(한국시간) 치러지는 미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 첫 경기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0시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맵프리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 1차전을 펼친다.

미국과 멕시코는 북중미 축구를 대표하는 팀이다.

미국은 1990년 월드컵부터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올랐고,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는 8강까지 진출했다. 멕시코 역시 1994년 대회부터 6회 연속 본선 진출에 6회 연속 16강 진출이라는 뛰어난 성적표를 따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는 멕시코(17위)가 미국(24위)보다 다소 앞서고 있고, 역대전적에서도 멕시코가 34승14무18패로 우세하다.

다만 멕시코가 1930~1990년대까지 일방적으로 미국을 이겼지만 2000년부터 전세가 역전됐다.

2000년 6월 11일 미국이 멕시코를 3-0으로 꺾은 이후 최근까지 치른 24경기에서는 미국이 13승5무6패로 앞서는 형국이다.

가장 마지막으로 격돌한 지난해 2015 북중미 골드컵에서는 멕시코가 3-2로 승리, 미국을 상대로 이어진 6경기 연속 무승(3무3패)에서 벗어나 한숨을 돌렸다.

전통의 라이벌 경기를 앞둔 가운데 공교롭게도 미국 대통령으로 트럼프가 당선되자 이번 경기의 긴장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뽑힌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뽑힌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트럼프는 선거 운동을 하면서 불법이민과 마약밀매를 막기 위해 멕시코와 미국의 국경에 약 12m 높이의 장벽을 설치하고 비용을 멕시코가 대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에 대해 멕시코 정부는 비용을 낼 수 없다고 버티며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더구나 이번 경기가 치러지는 오하이오주는 미국 대선에서 대표적인 경합주로 꼽혔지만 트럼프가 승리한 곳이어서 미국과 멕시코 팬들의 응원 경쟁이 과열 양상으로 흐를 공산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대표팀 선수들은 "정치와 스포츠는 별개"라며 정치적 이슈로 이번 경기가 과열되는 것을 경계했다.

미국 대표팀의 골키퍼 팀 하워드(콜로라도)는 10일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팬들은 미국이 이기기를 바랄 것이다. 멕시코 역시 우리를 꺾고 싶겠고, 우리도 멕시코를 이겨야 한다"며 "다만 정치와 스포츠는 별개다. 우리가 멕시코를 이기는 것은 정치와 아무 상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캡틴'을 맡은 마이클 브래들리(토론토) 역시 "미국과 멕시코가 전통의 라이벌이지만 정치적인 요소가 이번 경기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브래들리는 "경기장을 찾은 모든 사람이 미국인과 멕시코인을 떠나 서로 존중했으면 좋겠다"며 "팬들이 전통의 라이벌들이 펼치는 멋진 경기를 즐겼으면 좋겠다. 여러모로 아름다운 경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