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재 사망자 절반 일반주택서 발생…연평균 145명 숨져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화재로 숨진 사망자의 절반은 일반주택에 집중돼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는 지난 3년(2013∼2015)간 발생한 전체 화재 사망자는 연평균 295명이며 이 가운데 49%(145명)는 일반주택 화재로 숨졌다고 10일 밝혔다.

단독·다가구·연립주택 등 아파트를 제외한 일반주택에서 발생한 연평균 화재는 7천703건으로 전체 화재 건수(4만2천500건)의 18%를 차지했으나, 이들 주택의 상당수는 소방시설이 없어 인명피해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 3년간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시간대별로 보면 잠자는 시간대인 0∼6시에 일어난 화재 건수가 전체의 16%를 차지했지만, 사망자 비중은 32.7%였다.

이 시간대 화재 발생 건수에 비해 사망자가 많은 것은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단독 경보형 감지기 설치가 필수적임을 보여준다.

2012년 2월 5일 개정된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모든 주택은 내년 2월 4일까지 소화기와 단독 경보형 감지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지만, 처벌 규정이 없어 설치 실적이 저조한 상황이다.

안전처는 "단독 경보형 감지기는 화재 초기에 발생한 연기나 열을 감지해 큰 소리로 경보음을 울려주므로 조기에 화재를 발견할 수 있고, 소화기는 화재 발생 초기에 효과적인 소화도구"라며 설치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