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슈퍼리그, 판권 수입 등 구단에 평균 101억원씩 지급


중국 슈퍼리그, 판권 수입 등 구단에 평균 101억원씩 지급

중국 축구 응원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축구 응원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 시즌 사상 최고 수입을 거둔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가 각 구단에 평균 6천만 위안(약 101억원)씩을 나눠준다.

신원화바오(新文化報) 등 중국 매체는 10일 중국 슈퍼리그 사무국이 올 시즌 판권 수입 10억 위안(약 1천696억원)과 스폰서 수입 5억 위안(약 848억원) 등을 합해 15억 위안(약 2천544억원)을 벌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슈퍼리그 판권을 산 티아오동리(體奧動力)는 2016, 2017년 각각 10억 위안, 2018년 15억 위안, 2019년 20억 위안(약 3천392억원), 2020년 25억 위안(약 4천241억원) 등 5년간 80억 위안(약 1조3천571억원)을 내기로 계약한 상태다.

수입액은 중국축구협회가 10%를 가지고 리그 사무국이 세금과 비용 등을 제한 뒤, 16개 구단이 평균 6천만 위안(약 101억원)씩 나눠갖는다.

판권 수입의 80%는 모든 구단이 똑같이 나눠갖고 20%는 성적에 따라 배분하는데, 리그 우승팀인 광저우 헝다와 최하위 스좌장 융창의 차이가 1천만 위안(약 17억원)도 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무국이 구단에 나눠주는 수입 배분액은 2014년 처음 1천만 위안(약 17억원)을 넘겨 1천200만 위안(약 20억원)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1천400만 위안(약 23억원)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4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