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공포' 하루만에 씻어낸 亞금융시장…日증시 6% 급등

엔화 환율 달러당 105.96엔까지 올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승리로 전날 요동쳤던 아시아 금융시장이 하루 만에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간밤 유럽과 뉴욕 증시가 상승 마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 지수는 10일 오전 9시 11분 전날 종가보다 6.00% 급등한 17,227.28에 거래되고 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1.91% 상승 출발한 이후 개장 10분 만에 6%에 달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각 토픽스 지수는 전날보다 5.53% 오른 1,373.10을 보이며 전날 하락분을 모두 만회했다.

한국 코스피는 장 초반 1.61% 상승한 1,989.85를 보이다가 오전 9시 17분 현재 1.33% 뛴 1984.43을 나타내고 있다.

호주 S&P/ASX 200지수는 2.99% 오른 5,310.70을 보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 외환시장은 간밤 달러 강세의 영향을 받고 있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1분 달러당 105.96엔까지 오르며 106엔 선을 위협했다.

환율이 이처럼 오른 것은 지난 7월 28일 이후 약 넉 달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엔화 환율은 트럼프의 당선이 확실시되던 전날 오후 2시 2분에 101.2엔까지 내렸다가 가파른 속도로 치솟으며 미 대선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엔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엔화 가치가 내렸다는 의미다.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8.5원 오른 1,158.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