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계종 총무원장 선출방식 변경 내년 3월 논의

조계종 중앙종회서 '직선제'·'염화미소법' 안건 이월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선출방식을 놓고 내부 의견이 직선제와 염화미소법으로 양분된 가운데 선출제와 관련된 종헌 개정안 처리가 내년 3월로 미뤄졌다.

이에 따라 내년 10월로 예정된 총무원장 선거는 현행 간선제 방식 그대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지난 8일 정기중앙종회를 열어 총무원장 직선선출제 특별위원회가 제시한 '직선제 안'과 총무원장선출제도혁신 특별위원회가 상정한 '염화미소법 안'을 모두 내년 3월로 예정된 다음 종회로 이월시켰다.

직선제는 말 그대로 일정 법계 이상의 스님이 선거권을 갖고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며 염화미소법은 선거인단이 3명의 후보자를 추리면 종단 최고 어른인 종정이 이 중 한명을 추첨으로 뽑는 방식이다.

중앙종회는 그러나 정기중앙종회에서 직선제와 염화미소법에 관한 종헌개정안을 모두 다음 회기로 이월시켜 선택을 미뤘다고 조계종은 10일 전했다.

내년 3월로 예정된 다음 종회에서 종헌 개정안이 통과된다고 해도 구체적인 선거인단 및 선거절차 수립에 필요한 시간을 고려하면 내년 10월 총무원장 선거 때 적용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조계종 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조계종 중앙 직선제를 주장하는 총무원장 직선선출제 특별위원회는 8일 종회에 앞서 지난달 조계종 스님 10명 중 8명은 총무원장 선출 방식으로 직선제를 선호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7~20일 전국 조계종 스님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0.5%(805명)가 총무원장 직선제에 찬성 의사를 밝혔다.

특히 비구니 스님의 찬성률이 81.8%로, 비구 수님의 찬성률(79.4%)에 비해 소폭 높았으며 비구 스님의 경우 전반적으로 법계가 낮을수록 찬성 의견을 낸 비율이 높았다.

총무원장 직선제에 찬성 의견을 밝힌 805명을 대상으로 다시 '비구는 중덕, 비구니는 정덕 이상의 법계를 받은 스님에 한해 선거권을 부여'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결과, 84.3%가 찬성했다.

이는 조계종 총무원장 직선선출제 특별위원회가 정한 선거인단 기준에 상당수 스님이 찬성하고 있다는 의미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