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군, 10∼15일 동해서 北잠수함 탐지공격 훈련

함정 10여척·해상초계기·공군 전투기 동원
북한 잠수함과 김정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북한 잠수함과 김정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해군은 북한 잠수함 위협에 대비하고자 10일부터 15일까지 동해에서 실전적인 대잠전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해군작전사령부 주관으로 실시하는 이번 훈련에는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을 비롯한 함정 10여척, 잠수함, P-3 해상초계기, 공군 전투기가 동원됐다.

북한 잠수함을 잡기 위한 대잠전 위주로 훈련이 진행된다. 참가 전력은 음향·비음향 잠수함 탐지훈련과 잠수함 추적훈련, 대공전 및 대함전 등 복합전 상황에서 북한 잠수함을 탐지·추적·공격하는 자유공방전 등을 실시한다.

자유공방전은 일정 구역 내에서 잠수함이 자유롭게 기동하며 수상함을 공격하고, 수상함·항공기로 구성된 대잠수함 전력은 수중의 잠수함을 탐색·추적·공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자유공방전에서는 잠수함 뿐 아니라 북한 수상함과 항공기를 모사한 대항군을 운영해 실제 전투와 유사하게 대잠전·대함전·대공전이 복합된 훈련환경을 조성해 주·야 구분 없이 26시간 동안 훈련이 이어진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 해군의 수중전투수행발전센터(UWDC) 평가관들이 동참해 한국 해군의 대잠전 수행능력을 평가함으로써 훈련을 보다 내실화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 해군은 2015년 '한미 대잠전협력위원회'를 통해 한국 해군의 대잠전 수행능력 및 평가체계 발전을 위해 협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미국 해군 주관으로 대잠전훈련을 평가하게 됐다.

내년부터는 한국 해군의 8전투훈련단과 미국 해군의 수중전투수행발전센터가 공동으로 대잠전훈련을 평가해 한국 해군의 대잠전 수행능력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해군은 전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