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열 "금융시장, 트럼프 당선인 성장친화적 정책 반영"

굳은 표정의 경제 수장들
굳은 표정의 경제 수장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점검회의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왼쪽부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해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미국 대선 이후) 단기적으로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트럼프 당선인의 성장 친화적 정책에 대한 기대를 금융시장이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당선인의 보호무역주의는 경기에 영향을 주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성장 친화정책으로 갈 것이라는 시장 기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선 결과가 나온 이후인 9일(미국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4% 오르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11% 상승했다. 유럽 주요증시도 상승 마감했다.

이 총재는 "금융시장은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오늘 하루 거래를 두고 이렇다, 저렇다 단언하기는 어렵다"며 "시장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이 오는 11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여는 가운데 이 총재는 금리 방향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