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근혜 퇴진' 3차 주말집회…광우병 촛불집회 최다 인원 넘을듯


'박근혜 퇴진' 3차 주말집회…광우병 촛불집회 최다 인원 넘을듯


주최 측 최소 50만…경찰 16만∼17만 예상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비선 실세'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세 번째 주말집회가 1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경찰은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최다 인원을 넘는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0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1천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2일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

이 집회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기 전부터 기획됐다. 민주노총 등에서 인원을 대거 동원하는 데다 야 3당도 장외투쟁에 역량을 쏟기로 한 만큼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 집회가 될 전망이다.

주최 측은 당일 최소 50만명, 경찰은 16만∼17만명을 예상한다. 2008년 촛불집회 기간 최다 인원이 모인 6월 10일에는 주최 측 추산 70만명, 경찰 추산 8만명이 모였다. 경찰 추산으로는 당시 규모를 넉넉히 웃돈다는 얘기다.

이는 2004년 3월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규탄 촛불시위(경찰 추산 13만명. 주최 측 추산 20만명)를 넘어서는 규모이기도 하다.

경찰은 이날 2만명 이상을 투입해 집회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두 차례 열린 주말 촛불집회에서처럼 시위대를 자극하는 언행을 피하고,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하는 기조를 이번에도 유지한다.

청와대 쪽 진입로를 '마지노선'으로 두고 행진을 차단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주최 측은 1부 행사를 마치고 오후 5시부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겠다고 예고한 상태여서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노총은 10만명이 서울광장에서 청와대 입구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전 차로로 행진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상까지만 행진하라며 '제한 통고'했다. 사실상 금지 통고다.

이와 별도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청와대 방면으로 각 2만명이 4개 경로를 행진하겠다며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 수리 여부를 검토 중이다.

워낙 많은 인원이 모이는 만큼 당일에는 일부 인원이 자정을 넘겨서까지 현장에 남아 '1박2일 투쟁'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그간 집회 양상을 볼 때 주최 단체와 무관한 자발적 참가자나 청소년, 가족 단위 시민이 많으리라 여겨진다. 굳이 청와대로 행진하기보다 도심에서 '민의의 세(勢)'를 보여주는 쪽이 낫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광화문 광장 촛불행진
광화문 광장 촛불행진(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5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광장에서 행사를 마친 뒤 행진을 하고 있다. 2016.11.5
srbaek@yna.co.kr
'정권 퇴진' 도심 행진
'정권 퇴진' 도심 행진(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정권 퇴진'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2016.11.5
hama@yna.co.kr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