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벨기에·네덜란드 축구평가전 1-1 무승부…콩파니는 또 부상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와 '황금세대' 벨기에 축구대표팀이 친선경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 팀은 10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아레나에서 열린 맞대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네덜란드는 전반 38분 데이비 클라센의 페널티킥으로 선취 골을 넣었지만, 후반전 37분 벨기에 야니크 카라스코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경기 내용에선 벨기에가 우세했다. 볼 점유율 61%를 기록했고, 슈팅도 17개를 시도해 네덜란드(5개)를 크게 앞섰다.

네덜란드는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예선 A조에서 1승1무1패로 3위에 처져있다. 14일 룩셈부르크와 4차전을 치른다.

벨기에는 H조에서 3승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벨기에는 14일 에스토니아와 경기를 앞두고 있다.

한편 이날 선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벨기에 수비의 핵 뱅상 콩파니(맨체스터 시티)는 경기 직전 라인업에서 빠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경기 전 훈련을 하던 콩파니가 몸에 이상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벨기에에선 콩파니 대신 크리스티앙 카바셀라가 출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콩파니는 맨시티에 합류한 2008년 이후 각종 부상에 시달렸는데, 부상으로 이탈한 것만 총 850일"이라며 "종아리, 대퇴부, 햄스트링, 서혜부, 무릎, 허리, 안면, 발가락 등 부상 부위도 가지각색이다"라고 꼬집었다.

콩파니는 올 시즌 부상 때문에 단 4경기 출전에 그치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