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카오 3분기 영업익 87%↑…임지훈 "내년 더 기대"(종합2보)

매출 3천914억원·순익 136억원…카카오 게임·음원 실적 견인
임지훈 대표 "광고 체질 개선 시간 필요"


매출 3천914억원·순익 136억원…카카오 게임·음원 실적 견인
임지훈 대표 "광고 체질 개선 시간 필요"

카카오의 새로운 모바일 다음앱 심벌 발표(자료)
카카오의 새로운 모바일 다음앱 심벌 발표(자료)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유현민 기자 = 카카오[035720]가 게임 등 콘텐츠 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시장전망치를 웃도는 양호한 실적을 냈다.

카카오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0% 급증한 3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매출은 3천91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0.5%가 뛰었다.

시장전망치인 영업이익 298억원과 매출 3천790억원을 소폭 웃도는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금융비용 증가 등으로 136억원을 기록, 7.7% 줄었다. 시장전망치 183억원을 크게 밑돌았다.

콘텐츠 플랫폼(서비스 공간)의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187.2% 치솟은 1천984억원으로 실적 호조의 원동력이 됐다.

게임 매출은 '검과마법 for Kakao' 등 모바일 부문의 신작이 고루 인기를 얻으며 52.7% 늘어난 78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초 인수한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음원 서비스 '멜론'의 성장 덕에 음악 콘텐츠 매출도 955억원에 달했다. 웹 소설 등을 유통하는 카카오 페이지와 만화를 서비스하는 다음웹툰도 거래량이 늘어 기타 콘텐츠 매출이 244억원으로 집계됐다.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등을 통한 디지털 광고 매출은 1천26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5% 감소했다.

이는 광고 시장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있었고 PC 등의 저효율 광고를 정리하는 '최적화' 작업이 3분기까지 이어졌기 때문이라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콘텐츠·광고 외 기타 매출은 66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77.6% 급증했다. 카카오톡의 캐릭터 상품을 파는 매장인 '카카오프렌즈 플래그십스토어' 서울 강남점의 매출이 늘어났고 '카카오톡 선물하기' 실적 호조와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음반 유통 매출이 반영된 결과다.

카카오는 게임 등 콘텐츠 부문이 순항하고 포털 다음의 개편 작업과 광고 강화 작업이 성과를 내면서 올해 4분기와 내년에도 성장 기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네이버와 비교해 아직 약체로 평가받는 모바일 광고에서는 월활성사용자(MAU)가 2천600만명인 카카오톡 채널 페이지에 최적화한 네이티브 광고(정보 콘텐츠형 광고)와 채팅형 마케팅 도구인 '뉴 플러스 친구' 등 신제품을 통해 실적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컨퍼런스콜에서 "광고 실적은 작은 성과가 있었지만, 예전에도 말했듯 체질 개선에 시간이 걸린다"며 "광고는 내년 상반기에 본격적인 반등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임 대표는 카카오의 차세대 사업으로 꼽히는 020(온·오프라인)과 관련해서는 "외부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가 모든 것을 다하지 않는 '플랫폼'(서비스 공간 운영) 전략을 펴겠다"며 "020에서도 카카오 게임 모델(게임사가 개발을 맡고 카카오가 고객 발굴·마케팅을 분담하는 형태)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tae@yna.co.kr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