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野, 이겼다 생각 착각…대통령 퇴진요구에 동참해야"

라디오 인터뷰…"주말 집회 50만 명 예상, 서울시 만반의 준비 중"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순실 씨 비선 실세 의혹에서 비롯된 시민사회의 대통령 하야 요구에 야당이 머뭇거려서는 안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10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 하야까지는 요구하지 않고 있는데 상황 인식이 다른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국민의 요구인 대통령 즉각 퇴진에 힘을 실어야지 머뭇거리는 것이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당파적 고려나 정파적 이해에 집착해서는 안 된다"며 "여당과 청와대의 문제로 말미암아 야당이 집권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있지만, 마치 다 이긴 것처럼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하야하면 혼란이 우려된다는 취지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도 "국민을 더욱 불안과 혼란에 빠뜨리는 것은 헌정 유린이다. 국민이 저렇게 사임을 원하는 데, 당과 국회가 미적거리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이 물러나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하야 요구를 넘어선 탄핵에 대해 "하야하지 않는다면 그런 방법도 있을 수 있겠지만, 국회에서 결정하는 과정도 어렵고 헌법재판소 결정까지 복잡한 절차와 사회적 비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은 2선 후퇴를 주장하는데, 그것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며 "식물 대통령이 되는 것인데, 그렇다면 왜 굳이 대통령이 존재해야 하냐. 거국 총리 내각이니 하는 것이 오히려 임시적 봉합책"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의 권한과 책임총리와의 관계처럼 복잡하고 불명확한 것을 그대로 두고는 국가 위기를 제대로 해결할 수 없다"며 대통령의 사임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지난 주말 집회에서는 주최 측이 5만 명이 참여할 것이라고 했는데 20만 명이 왔다"며 "12일 집회에서는 50만 명의 참여를 이야기하고 있다. 이런 것을 보면 국민의 뜻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토요일 집회에서 경찰은 (행진을) 불허했는데 법원은 허용했다"며 "평화적으로 집회가 이뤄졌고, 쓰레기까지 시민들이 다 가져가서 나는 국민의 평화에 대한 인식이 확고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환기구나 덮개를 사전 점검한다든지, 119구급차를 배치한다든지, 도심권 역사에 안전요원을 배치한다든지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정부 기능이 마비된 상황에서 서울시라도 민생의 안정을 제대로 기하려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野, 이겼다 생각 착각…대통령 퇴진요구에 동참해야"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