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결의안 주도한 지한파 혼다 美하원의원 재선 고배

당선된 같은당 칸나 후보는 친 일본기업들 지원 받아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 연방의회의 대표적인 '지한파' 의원인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끝내 9선 고지를 밟지 못했다.

9일(이하 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AP통신 집계에 따르면 혼다 의원의 지역구인 캘리포니아 주 제17선거구의 개표가 86.4% 진행된 가운데 같은 민주당의 로 칸나 후보가 59.6%의 득표율을 기록, 40.4%에 그친 혼다 의원을 제쳤다.

혼다 의원 측에서 아직 패배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칸나 후보 측은 선거 결과가 사실상 확정됐다는 입장을 보였다.

2014년 중간선거 때도 혼다 의원은 칸나 후보로부터 도전을 받았고, 당시에는 혼다 의원이 51.8%를 득표해 48.2%에 그친 칸나 후보를 물리쳤다.

하지만 이번 선거를 맞아 칸나 후보는 40세라는 젊은 나이가 가지는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적극적인 지역주민 접촉에 나섰고 그를 통해 '주민의 곁에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심는데 성공했다고 캘리포니아 주 지역 언론들은 설명했다.

특히 칸나 후보는 친(親) 일본 기업들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혼다 의원이 그동안 미 하원에서 일본군위안부 결의안(H.R. 121) 채택을 주도하는 등 한국계 미국인과 한국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의정활동을 했던 점과 관련된 것으로 풀이된다.

혼다 의원이 최근 선거자금 문제로 의회로부터 조사를 받은 점이나, 혼다 의원과 칸나 후보 양쪽 선거운동본부에서 막바지에 네거티브 경쟁을 벌인 점도 '표심'을 얻지 못한 원인 중 하나로 꼽혔다.

2000년부터 연방의회에서 의정활동을 하며 군위안부 문제 알리기를 포함한 인권운동부터 교육환경 개선, 소득불균형 해소 등에 주력해 온 혼다 의원이었지만 일자리 창출을 내세운 칸나 후보의 공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근에는 미국 서부 지역은 물론 수도권과 동부 지역 한인들까지 나서 혼다 의원 재선 운동에 나섰지만, 선거운동 초기부터 칸나 후보 쪽으로 기울었다고 여겨졌던 지역 민심을 돌리지 못했다.

미국 연방의회에서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코커스 명예의장을 맡으며 한국 뿐 아니라 다른 아·태국가 출신 미국인들의 정치적 창구 역할을 했던 혼다 의원이 낙선함으로써 아·태계 미국인들로서는 차세대 지도자를 하루빨리 내세워야 한다는 과제를 안게 됐다.

마이크 혼다 미국 하원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 혼다 미국 하원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