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물산 빠진 위례신사 경전철사업, GS건설 주도로 간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난달 삼성물산이 손을 뗀 위례신사선 경전철 사업을 GS건설이 주관해 추진한다.

서울시는 위례신사선 경전철 사업을 준비하는 컨소시엄인 '위례신사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단'(가칭)이 사업 주간사를 삼성물산에서 GS건설로 변경한다고 알려왔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민간투자사업단은 8일 전체 컨소시엄사 회의를 열어 GS건설이 주간사로 나서 사업제안을 추진하고, 내년 1월까지 사업제안서를 완성해 시에 제출하기로 했다.

GS건설은 시간이 촉박하지만 다음달 중순까지 제안 내용을 재검토한 뒤 내년 1월 중 회원사 자체 투자심사를 거쳐 제안서를 제출하겠다고 했고, 두산건설, SK건설 등 회원사들도 이에 동의했다.

서울시는 민간투자사업단이 사업제안 수정안을 제출할 의사가 확인됐다며 당초 10월 말로 못 박았던 제안서 제출 기한을 연장하기로 하고, 이를 사업단에 통보했다.

삼성물산 빠진 위례신사 경전철사업, GS건설 주도로 간다 - 1

당초 삼성물산은 2008년 GS건설, 두산건설, SK건설 등 건설사들과 컨소시엄을 구성, 위례신도시∼용산역 구간의 자기부상열차 노선 사업을 서울시에 최초 제안했다.

하지만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이 무산되면서 이 사업은 위례신도시에서 신사역을 잇는 총연장 14.83㎞ 노선으로 축소됐다.

서울시가 노선 변경에 따른 수정제안을 삼성물산에 제출할 것을 요청했지만, 삼성물산은 수익성 등을 고려해 사업제안을 저울질하다 지난달 31일 컨소시엄에서 완전히 손을 떼겠다고 시에 통보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삼성물산 전철을 밟지 않도록 사업단으로부터 사전에 제안 제출 일정계획서를 받는 등 준비 현황을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며 "사업추진 시간을 최소화해 개통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