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관여 의혹' 제기 사업 내년 예산 3천500억원

정부 "각 부처·상임위서 철저히 재점검한 뒤 조정 추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청와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관여한 것으로 의혹받는 사업들의 내년 예산 규모를 합한 결과 3천500여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언론과 국회에서 의혹을 제기한 이들 사업에 대해 각 부처와 국회 상임위에서 철저히 재재검한 뒤 예산이 조정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9일 기획재정부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른바 '최순실 예산'이라고 의혹이 제기된 사업의 내년 예산 규모는 3천569억7천600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자체적으로 파악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보고한 최순실 관련 의혹 제기 사업의 내년 예산 규모는 3천385억7천만원이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최순실 예산'으로 지목돼 이후 외교통상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심의 결과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 사업 규모는 184억600만원이었다.

기재부는 국회 교문위, 외통위, 농림축산위에서 최순실 예산으로 지목된 사업의 내년 규모를 파악해서 기재위에 전달했다.

최순실 관여 의혹이 제기된 사업의 예산 중 일부는 부처가 자체적으로 깎거나 국회 상임위를 거치며 삭감됐다.

문체부는 당초 제출한 내년 예산안 중 최순실 관련 의혹이 제기된 사업에서 892억7천만원을 삭감한 예산 조정안을 제출했다.

외통위와 농해수위도 정부안 중 의혹이 제기된 사업 예산에서 62억4천만원을 삭감했다.

구체적으로 문체부는 '문화창조벤처단지 구축 및 운영'에 애초 555억원을 반영했으나 192억원을 삭감해 363억원으로 규모를 줄였다.

'문화창조아카데미 조성 및 운영' 사업도 309억원이 책정됐다가 258억원으로 51억원 삭감했다.

86억원을 배정한 '문화창조융합벨트 확산' 예산은 전액 깎였다.

외교통상부 사업 중에서는 코리아 에이드 명목으로 탄자니아, 라오스, 캄보디아 등에 하기로 했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각각 26억5천만원씩의 예산이 배정됐다가 상임위 검토 과정에서 14억원씩이 깎였다.

농림축산식품부 사업 중에서는 '케냐 영양개선을 위한 곡물가공기술 전수사업'에 8억5천만원이 배정됐다가 전액 삭감됐다.

기재부는 "현재 최순실표라는 의혹이 제기된 예산에 대해서 관계부처의 검증·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관련 상임위원회, 관계부처에서 의혹이 제기된 사업에 대해 추진 시기, 지원 규모 등을 재점검해 예산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재부도 예산안 조정소위 심의과정에서 관련 예산이 철저히 심의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2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