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트 쓰레기통서 영수증 주워 환불금 챙긴 절도범 구속

"현금 결제한 영수증 찢어 버리는 게 안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형마트 쓰레기통에서 다른 사람이 현금 결제한 영수증을 주워 환불을 받는 수법으로 절도를 저지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한모(39)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한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20분께 성동구의 한 대형마트 쓰레기통에서 영수증을 주운 다음, 그 내용과 똑같이 방한 장갑 2개를 고객센터로 가져가 현금 2만3천여원을 환불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씨가 이런 수법으로 올해 8∼10월 총 5차례에 걸쳐 약 28만7천원 상당을 가로챘다고 설명했다.

한씨는 환불을 받을 때 별다른 확인 절차가 없는 현금 결제 영수증만 골라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상품을 주머니에 숨기는 모습을 마트 보안요원에게 걸리는 바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한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난해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올해 7월 출소한 직후 또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가 소지한 영수증 중에 범행으로 밝혀지지 않은 것이 있어 여죄를 추적하고 있다"면서 "현금 결제한 영수증은 찢어서 버리거나 안전하게 보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