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당선> 여야 대권주자들 "민심 무섭다" "새 리더십 필요"

김무성 문재인 "한미동맹 흔들릴 수 없고 더 발전해야"…文은 축전유승민 "우린 국가리더십 실종"·남경필 "새 리더십으로 리빌딩해야"안철수 "기존 질서 분노 표출"·박원순 "대통령 조속한 퇴진으로 외교공백 메워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서혜림 기자 = "미국은 변화를 선택했다" "민심이 무섭다는 걸 느꼈다" "기존 질서에 대한 분노의 표출이다" "우리도 국정공백을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

여야 대권주자들은 9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에 대해 한미동맹의 재확인을 강조하고 차기 미국 행정부의 대북기조와 무역정책 등 안보·경제 측면의 큰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비설실세' 파문으로 비롯된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 추락 사태를 빨리 복원해야 한다고 역설하며 각자의 정치적 입지에 따라 색깔를 달리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심이 무섭다는 걸 느낀다"며 '민심'을 강조했다. 이어 "한미 양국 간의 동맹관계는 어떤 상황 변화에도 흔들릴 수 없다"며 "오랜 세월 다져온 우정과 신뢰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입장자료를 통해 한미동맹 강화 필요성을 강조한뒤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지금 매우 심각한 위기상황에 처해 있는데 이를 돌파해야 할 국가 리더십은 실종된 상태"라면서 "야 3당은 대통령의 제안을 무조건 거부할 게 아니라 하루속히 총리 적임자를 추천하고 새 총리로 하여금 실질적 거국내각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하고, 박 대통령에게도 총리의 권한 행사 범위에 대해 보다 분명한 입장을 밝혀 이 국정중단 사태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변화를 읽어야 한다"며 "미국민이 새로운 리더십을 선택했다"고 평가했다.

남 지사는 "미국 정부 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걸로 예상한다. 특단의 각오와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에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고, 새로운 리더십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을 바닥부터 리빌딩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야권 인사로는 유일하게 트럼프 당선인에 축전을 보냈다. 문 전 대표는 주한 미국대사관을 통해 보낸 축전에서 "귀하의 당선은 더 나은 미래로의 변화에 대한 미국 국민의 열망을 보여줬다"며 "세계는 이번 선거를 큰 관심을 갖고 지켜봤으며, 우리가 직면한 많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는 미국의 지도력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60년 이상 이어져온 한미동맹은 한반도 평화의 초석일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 나아가 세계의 안정과 번영에도 중요한 기여를 해왔다"며 "두 나라 사이의 동맹과 협력·동반자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한다. 특히 이러한 협력이 북한핵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가져오는 데서 긴밀히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성명을 내고 "기존 질서에 대한 분노로 미국민은 강한 변화를 선택했다"며 "한미동맹은 지도자가 바뀌고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동맹임을 확신한다. 차기 미국정부도 한미동맹의 지속적 발전 하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키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기 위해서라도 빠른 새출발이 필요하다"며 "박 대통령은 물러나고 새로운 리더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논평에서 "세계질서가 급변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안보환경과 경제 대응체계의 시급한 재정립이 필요하다"며 "국민신뢰를 완전히 상실한 박 대통령으로는 이같은 준비를 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만이 국정·외교공백을 최소화하고 혼란의 장기화를 막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은 트위터 글에서 "미국 경제 침체와 양극화 심화의 결과로 보인다"며 "한미동맹이나 교역관계가 변함없이 유지되길 바라며, 북핵의 평화적 해결책도 기대한다"며 "미국의 새 정부에 대한 대응을 위해서도 국정공백 상황이 조속히 수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SNS 글에서 "심각한 불평등, 불공정을 낳은 기득권 정치세력·정치인에 대한 미국민의 사실상 탄핵"이라면서 "한미·남북관계 등 외교안보정책의 격랑이 예고되는 국면에서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맡기는 건 국가적 재앙"이라며 대통령 사퇴, 탄핵 절차 착수, 비상구국회의 국민내각 구성 등을 거듭 촉구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입장글에서 "트럼프 당선으로 한반도 주변정세와 안보 및 경제 상황의 급변 가능성이 커졌다"며 "변화를 읽고 항을 찾아나가는 리더십이 그 어느때보다 요구된다. 대한민국의 새판짜기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sg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1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