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세계, 방문 맞춤 셔츠 전문관 열어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신세계 쓱닷컴(SSG.com)은 백화점 업계 최초로 스타일리스트가 직접 고객을 찾아가 셔츠를 맞춰주는 '방문 맞춤 셔츠전문관'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자신이 입던 셔츠를 보내고 원하는 디자인을 선택하는 온라인 셔츠 매장은 있었지만, 전문 스타일리스트가 직접 고객을 찾아가 사이즈를 측정해주는 서비스는 처음이라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신세계는 서울에 5개 매장을 운영 중인 남성 맞춤편집숍 '앤드류앤레슬리'와 손잡았다.

원단의 소재와 색상, 소매 주름과 길이, 가슴 주머니, 등 주름 등에 따라 110여 가지의 다양한 스타일을 제공한다.

소비자는 원단과 디자인을 선택하고 결제하면 이틀 안에 전화 연락을 받는다. 이후 스타일리스트 방문 일정을 잡고 사이즈 측정을 마치면 최대 열흘 안에 맞춤 셔츠가 배송된다.

가격은 1벌에 5만8천 원이다.

이 서비스는 모바일 전용으로 운영되며, 향후 셔츠 외에 정장과 코트 맞춤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신세계, 방문 맞춤 셔츠 전문관 열어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