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당선> 당정, 분야별 범정부TF 24시간 가동

긴급협의회 개최 "방위비 분담·한미 FTA 압박 점차 낮아질 것"
국방장관 "사드는 확정된 사안…그대로 갈 것"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9일 미국 대선에서 예상을 깨고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된 것과 관련, 분야별로 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트럼프 진영에 우리 정부 및 정치권의 인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미국 대선과 관련한 긴급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광림 당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정부는 우선 트럼프 후보의 당선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외교·안보·경제 등 주요 분야별로 범정부적인 TF를 구성, 당분간 하루 24시간 상시 운영하기로 했다.

새누리당도 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별도의 TF를 조직해 정부와 긴밀하게 조율하기로 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한 압박이 일시적으로 상당히 커질 것으로 보고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그러나 "한·미 동맹, 대북 정책 등에서 큰 방향은 그대로 갈 것"이라면서 "방위비 분담 문제에 대해 압박이 거세지겠지만 트럼프 당선자가 이에 대한 공부를 통해 이해를 하게 되면 낮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또 "통상 부문에서도 트럼프가 기업가 출신이기 때문에 한·미 FTA에 따른 일자리 확대 등에 대해 학습이 더 되면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한민구 국방장관은 회의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이미 확정된 사안이기 때문에 그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정책위의장은 전했다.

이밖에 트럼프 진영과 연결되는 인맥 부족에 대한 지적과 관련, 우리 외교 당국은 "상당부분 채널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으나 이를 보완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적으로 마련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의회에는 새누리당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 박명재 사무총장,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등이, 정부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홍용표 통일부 장관,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임종룡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 등이 각각 참석했다.

<트럼프 당선> 당정, 분야별 범정부TF 24시간 가동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