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식서비스 국제 콘퍼런스'…"제조-서비스 융합 모색"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10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2016 지식서비스 국제 콘퍼런스'를 열고 제조업과 지식서비스업 간 융합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지식서비스산업은 지식을 집약적으로 생산·가공·활용하고 다른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을 말한다.

정보기술·소프트웨어(IT·SW), 엔지니어링, 디자인, 컨설팅 등 소프트파워를 기반으로 제조업의 혁신을 지원하고 서비스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이끄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식서비스 혁신 동향과 미래전략'을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기업, 연구소, 학계 관계자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독일정보통신협회 볼프강 도르스트 사무국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독일 정부가 추진하는 제조업 성장 전략인 '인더스트리 4.0'의 개념과 적용 방법을 소개했다.

3차원(3D) 설계 소프트웨어 기업인 다쏘시스템의 자비에르 푸제 부사장은 '디지털 에스페란토'를 주제로 스마트 사회가 가져올 모든 분야에서의 디지털화를 설명했다.

행사에 앞서 지식서비스 우수 기업과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글로브포인트 등 3개 기업과 알마덴디자인리서치 조창규 대표 등 2명이 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고, 쉬플리코리아(주) 등 3개 기업이 지식서비스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로 인한 경쟁 압력은 제조업을 넘어서 지식서비스산업에도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 역시 지식서비스 분야 연구개발(R&D) 확대, 창의 융합형 인재양성 강화, 지식서비스 관련 규제개선 등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