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당선> 경제단체 "통상마찰 우려…한미동맹 지속 희망"

(서울=연합뉴스) 산업팀 = 국내 경제단체들은 9일 미국 대선에서 보호무역주의를 내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애초 예상을 깨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를 굳히자 미국과의 통상마찰 심화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전통적인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긴밀한 공조 속에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무역협회는 "트럼프 후보의 당선이 세계적인 통상마찰 심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요 교역국 간의 상호 협력이 요구된다"며 "우리 정부도 미국 대선 결과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여러 가능성에 대한 상황별 시나리오를 마련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역협회는 이어 "업계의 우려를 감안해 단기적으로는 대미 통상외교 채널을 재정비하고, 미국 내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한미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엄치성 국제본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새로운 리더십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전통적인 한미동맹이 지속되길 기대한다"면서 "양국 간의 긴밀한 공조가 새로운 행정부에서도 지속적으로 추진되길 희망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엄 본부장은 "한국 경제계는 정치·사회·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미국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공식 논평에서 "경영계는 이번 미국 대선 결과가 변화를 열망하는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특히 우리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기업이 합심하여 신속한 대응 체계 마련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총은 "아울러 지금까지 견고하게 지속돼 왔던 한미동맹 관계에 변화가 없도록 양국 간의 경제·안보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 강화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은 "성장이 정체되고 경쟁이 치열해지는 뉴노멀 시대에 세계 경제 재도약을 위한 미국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높다"며 "트럼프 정부가 합리적인 리더십을 발휘해 미국은 물론 세계경제가 안정과 회복의 길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아울러 한국과의 경제협력은 물론 안보동맹 역시 굳건하게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