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넥스트플로어,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 확률 오류 인정

"차일드 뽑기에 사용한 게임 재화 100% 모두 되돌려 줄 것"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넥스트플로어가 모바일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의 확률 논란과 관련해 오류를 인정하고 사용한 게임 재화를 모두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넥스트플로어는 9일 게임 속 캐릭터(차일드)를 뽑는 확률과 관련한 공식 사과문을 올리고 "차일드 소환 확률에 대해 내부 확인한 결과 중대한 실수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데스티니 차일드 관련 이미지
데스티니 차일드 관련 이미지넥스트플로어의 '데스티니 차일드' 관련 이미지 [넥스트플로어 제공=연합뉴스]

지난 10월 출시한 이 게임은 가장 높은 등급인 '5성(★) 차일드'의 실제 획득 확률이 회사가 공지한 1.44%에 미치지 못한다는 주장이 일부 이용자를 중심으로 제기됐다.

캐릭터인 '차일드'는 게임 속 정해진 확률에 따라 얻을 수 있는데 실제 뽑기 확률이 회사가 공개한 '차일드 소환 확률', '장비 소환 확률' 등보다 훨씬 더 낮다는 주장이다.

넥스트플로어는 "'5성 차일드'와 관련해 안내된 확률 '1.44%'는 차일드를 소환할수록 누적되는 마일리지를 포함한 수치"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회사는 3~5성 차일드 전체 뽑기 횟수 3천636만184회를 공개했는데 이 중 3성 차일드는 3천135만9회(86.22%), 4성 차일드는 468만2천535회(12.88%)로 각각 나타났다.

문제가 된 5성 차일드는 32만7천640회로, 확률은 0.9%에 그쳤다. 이용자들이 문제를 제기했던 것처럼 회사가 공개했던 확률 1.44%와 비교하면 훨씬 낮은 수치인 셈이다.

데스티니 차일드의 '차일드' 소환 데이터
데스티니 차일드의 '차일드' 소환 데이터넥스트플로어가 공개한 '데스티니 차일드' 관련 데이터 [넥스트플로어 제공=연합뉴스]

회사는 '차일드' 뽑기를 10회 연속으로 하면 4성 차일드가 꼭 나오도록 하면서 5성 확률을 낮춘 점, 같은 등급에도 상·중·하 확률이 서로 다른 점 등도 상세히 밝혔다.

이에 따라 회사는 이용자가 차일드를 뽑는 데 사용한 게임 내 재화인 '크리스털'을 100% 되돌려 주되 보유하고 있는 차일드 캐릭터는 그대로 유지하도록 보상책을 내놓았다.

김민규 넥스트플로어는 "저를 비롯한 임직원 모두 문제 재발 방지 및 원활한 게임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투명한 운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