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부, 아우디 휘발유차 CO₂배출 조작 조사해야"

법무법인 바른, 환경부에 내주 청원서 제출키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폴크스바겐그룹이 아우디 휘발유 차량에 이산화탄소 배출량 조작장치를 부착한 사실이 최근 미국에서 적발된 것과 관련, 우리나라 정부도 아우디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국내 폴크스바겐 관련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9일 "다음주 중으로 환경부에 아우디 차량의 이산화탄소 배출가스 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환경청(CARB)이 아우디 브랜드 일부 모델에 이산화탄소 조작장치가 장착된 것을 4개월 전 실험실 테스트를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독일 폴크스바겐그룹이 기존에 알려진 디젤차 질소산화물 조작뿐만 아니라 휘발유차의 이산화탄소 배출가스까지 조작했다는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그룹은 시험실에서는 이산화탄소가 적게 배출되고 도로주행 시에는 많이 배출되도록 조작하는 임의설정 장치를 차량에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 변호사는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배출가스 허용기준이 미국의 기준과 동일하므로 환경부는 'AL551' 자동변속장치가 장착된 아우디 휘발유 및 디젤 차량(Q5, A6, A8 등)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조작하는 임의설정 장치가 존재하는지 즉각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일로 폴크스바겐 스캔들이 더 확산될 수 있는 만큼, 환경부가 현재 진행 중인 아우디·폴크스바겐 차량에 대한 리콜 검증 절차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요구도 내놓았다.

하 변호사는 "폴크스바겐그룹은 디젤차뿐 아니라 휘발유차까지, 질소산화물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량까지 끝없는 조작을 일삼았다"며 "환경부가 새롭게 밝혀진 이산화탄소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알면서도 리콜 검증을 계속 강행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가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스스로 리콜 검증을 중단하고, EA189 디젤 엔진 장착 차량에 대해 리콜 대신 즉각 자동차교체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9 0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