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근로자 구조나선 해경특공대원 등 2명 사망·1명 실종·1명 부상(종합2보)

근로자 4명은 20여 분 만에 무사히 구조돼…해경, 실종자 수색 중
갯바위 사고 수색 나선 해경과 소방당국
갯바위 사고 수색 나선 해경과 소방당국(세종=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8일 오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 공사현장 인근 갯바위에서 높은 파도에 고립된 근로자 구조에 나선 해경 특공대원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자 해경과 소방당국 등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국민안전처 제공=연합뉴스]

(삼척=연합뉴스) 유형재·이재현 기자 = 강원 삼척시 근덕면 초곡항 공사현장 인근 갯바위에서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진 근로자와 이를 구조하려던 해경 특공대원 등 2명이 숨지고 1명은 실종됐다.

구조 작업 중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진 또 다른 해경특공대원 1명은 다쳐 병원 치료 중이다.

삼척 실종자 수색 난항…몰아치는 파도
삼척 실종자 수색 난항…몰아치는 파도

8일 오후 1시 4분께 초곡항 인근 공사현장 갯바위에서 강모 씨 등 근로자 4명이 높은 파도에 고립되고 임모(65) 씨는 바다에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직후 동해 해경본부 소속 특공대원 4명이 출동했으나 구조 과정에서 김모(39) 경사와 박모(31) 순경 등 2명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다로 추락했다.

바다에 빠진 박 순경은 동료 특공대원이 구조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고, 김 경사는 실종됐다. 근로자 구조에 함께 나섰던 이모(35) 경장도 파도에 휩쓸리면서 골절상을 입었다.

강 씨 등 근로자 4명은 고립된 지 20여 분 만에 해경 등에 의해 구조됐으나, 바다에 빠진 임 씨는 끝내 숨졌다.

해경은 함정 2척을 투입해 실종된 김 경사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파도가 높고 날이 어두워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삼척서 파도에 휩쓸린 실종자 수색작업
삼척서 파도에 휩쓸린 실종자 수색작업

사고 해상에는 이날 오전 6시부터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었으며, 3m 내외의 높은 파도가 일었다.

당시 갯바위에 고립된 근로자들은 높은 파도에도 불구 삼척시 근덕면 초곡 용골 촛대바위 해안녹색경관길 조성 사업에 투입돼 교량 설치용 바위 평탄 작업 중이었다.

해경은 근로자들이 풍랑특보가 내려진 상황에서 파도가 잦아든 틈을 타 무리하게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오전에는 파도가 잔잔해 작업에 나섰던 근로자들이 오후 들어 파도가 높아지자 빠져나오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사업비 97억 원을 투입해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한 이 사업은 옹벽, 아치교, 터널, 출렁다리, 공원, 전망데크 등의 산책로 조성 사업이다.

yoo21@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