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정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드시 철회해야"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수원=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8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월례기자간담회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6.11.8 [경기교육청 제공=연합뉴스]
young86@yna.co.kr


"누리과정·역사교과서 무리한 추진… 최순실 농단 의구심"
선거권 18세·교육감 선거권 16세 하향 주장…"교직원 정치참여 논의 필요"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8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고시는 그 의도가 비교육적이고 반역사적이었다"며 "국정화는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월례기자간담회에서 "누가 교과서를 쓰는지, 관리하는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밀작업으로 교과서를 만들어 놓고 국정교과서를 구매하라는 이런 정책이 어디 있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교육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역사를 잘못 가르치면 혼이 없는 사람이 된다'면서 밀어붙인 사업"이라며 "정책 진행을 보면 '최순실 국정농단'의 한 단편 아니었느냐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교육부는 지금이라도 정책을 수정해달라"며 "만일 시대착오적 역사교과서가 나온다면 단연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누리과정 어린이집 예산편성과 관련해서도 "무리한 통합교과, 통합재정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 간 갈등, 정당 간 갈등, 교육청과 경기도 간 이유 없는 긴장관계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누리과정 명칭에 대해 "2012년 시작한 누리과정의 '누리'라는 이름은 3∼5세 아동과 관계도 없다. 그것이 혹시 새누리나 종교단체와 관계가 있는 건 아닌지 의혹을 품지 않을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누리과정은 선거공약으로 본격화된 국책사업"이라며 "대통령이 수사받겠다고 말한 상황인 만큼 대통령 국책사업은 전면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학생과 교사의 정치참여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 토요일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많은 학생이 질서 있는 모습과 논리 정연하게 주장하는 모습을 보여줘 감명받았다"며 "이미 3·1 항일운동,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등 학생들의 참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의 선거참여는 당연하다"며 "이제는 정말 선거권 연령을 18세로 낮춰야 하며 교육감선거는 16세로 낮추는 것을 정치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공무원의 정치참여와 관련해서는 "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영국 등 여러 선진국은 교직원의 정치활동을 완전히 허용한다"며 "헌법도 바꾼다는 데 교직원에 대한 정치참여를 논의할 때이다"라고 강조했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