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납품 비리…경남교육감 측근·친인척 등 6명 기소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종훈 경남교육감 친인척과 측근들이 학교 물품 납품업체들로부터 뒷돈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남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지검 마산지청은 박 교육감 친인척 2명과 측근 2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또 경남교육청 시설담당 6급 공무원 1명과 관급자재 알선 브로커 1명은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박 교육감 친인척·측근들은 교육감과의 친분을 이용해 공모하거나 단독으로 학교 시설납품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이권을 챙겼다고 설명했다.

구속 기소된 박모(55) 씨는 2010년과 2014년 지방선거 때 박 교육감 선거캠프에서 회계 책임자 겸 선거사무장을 한 핵심 측근이다. 그는 지난해 9월부터는 경남학교안전공제회 사무국장을 맡았다.

진모(55) 씨는 박 교육감 이종사촌 동생으로 2014년 지방선거 때 성산구 연락소장과 선거 외곽조직인 일출 산악회 부회장을 했다.

한모(46) 씨는 일출 산악회 총무를 맡았다.

이들 세 사람은 지난해 4~10월 사이 경남교육청이 발주한 학교 안전물품 납품을 조건으로 2천920만원을 수수한 혐의다.

3명은 또 박 교육감 외종사촌 형인 최모(57)씨와 함께 또 다른 업체로부터 안전용품 납품 대가로 1천5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업체는 실제로 창틀, 난간 지지대 등 안전물품을 일선 학교에 납품하는 데 성공했다.

박 씨는 단독으로 신설학교에 설치할 태양광 발전설비 납품에 성공하면 공급가격의 20%를 뒷돈으로 받기로 제3의 업체와 약속을 한 혐의도 드러났다.

박 교육감 주변 인물 수사 과정에 공무원 비리도 적발됐다.

공무원 김모(46)씨는 진씨와 함께 경남교육청이 발주한 LED 납품 알선 명목으로, 브로커 정모(50)씨가 소개한 납품업체로부터 각각 1천665만원, 1천269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은 혐의가 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종훈 경남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박 교육감 측근과 친인척들이 발주에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발주담당 공무원들을 따로 불러 "말을 듣지 않으면 인사 조치를 하겠다"며 압력을 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의 압력을 견디다 못한 한 공무원은 해당 내용을 고발하는 전자우편을 박 교육감에 보내거나 박 교육감을 찾아가 만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박 교육감 측근들끼리 '뒷돈 분배'를 놓고 다툼이 발생해 검찰 수사로까지 이어졌다.

사건은 한 씨가 "돈을 빌려줬는데 갚지 않는다"며 지난 8월 진 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그러나 두 사람이 뒷돈을 챙기려고 공동으로 마련한 사무실 운영비로 돈을 같이 쓰는 등 한 씨 고소가 근거 없다고 판단했다.

박 교육감은 지난해 12월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경남교육청 청렴도 순위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11위로 전년보다 3단계 떨어지자 "청렴 문제는 교육감이 직접 챙기겠다"고 공언했지만 측근 비리로 이 같은 약속이 무색해졌다.

박 교육감은 조만간 측근·친인척 비리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1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