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사태 책임은 靑·집권여당…野 대승적 결단 당부"

"대통령·의장 대화, 국정위기 타개 출발점 돼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8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를 전격 방문,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국회의 국무총리 추천을 공식 요청한 것과 관련, "국정 위기를 타개하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에서 "오늘 박 대통령의 국회 방문은 국회의장을 만나 그동안 야당이 요구해온 사안들에 대한 대통령의 진정한 뜻을 전하기 위한 자리였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대화가 막혀있는 정국에 물꼬를 트고, 얽혀있는 난국의 실타래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특히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에 있음을 다시한번 말씀드리고, 국민께 용서를 구한다"면서 "현 난국을 극복해 불안과 혼란을 해소할 소임은 야당도 함께 하는 국회에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야당은 여러 조건을 말하며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며 "야당도 국정파탄과 헌정중단을 바라지 않을 것이다. 현 정국을 풀기 위한 야당의 대승적 결단을 당부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밖에 "야당이 내건 조건들도 대화를 통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며 해법을 찾아가기를 간절히 호소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국민적 충격과 분노를 국회에서 책임과 역할로 극복해야지 대결과 혼란으로 키워가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고 정치적 도리"라고 덧붙였다.

새누리 "사태 책임은 靑·집권여당…野 대승적 결단 당부"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