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직 대통령 아들까지 당했다…이권개입 조폭 80여명 소탕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전직 대통령 아들에게 20억원을 갈취하는 등 전국의 각종 이권에 개입해 폭력을 행사하던 '통합 범서방파'의 조직원들이 소탕됐다.

전직 대통령 아들까지 당했다…이권개입 조폭 80여명 소탕 - 1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8일 통합 범서방파 조직원 81명을 붙잡아 이중 두목 정모(57)씨 등 17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통합 범서방파는 1977년 김태촌이 만든 서방파의 후신으로, 김태촌의 구속과 정부의 '범죄와의 전쟁'으로 인해 범서방파 등으로 분열과 와해를 반복하다가 2008년 7월 분열됐던 3개 조직 60명이 다시 뭉치면서 재탄생한 조직이다.

이들은 2008년 7월 경기도 양평군의 한 리조트에서 조직 통합 결성식을 열고 체계를 갖춘 뒤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권이 개입된 곳이면 어디든지 찾아가 위력을 과시했다.

2012년 1월, 이들은 경기도 용인의 한 건설사 소유 땅 이권문제에 개입했다.

건설사에 채권을 가진 A(52)씨가 토지 공매 신청을 하자 토지 주인이 이를 막기 위해 통합 범서방파에 청부했고, 이에 조직원 40여명이 몰려가 해당 토지에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버티며 위력을 과시했다.

채권자 A씨는 전(前) 대통령의 아들이었지만 철수 대가로 20억원을 줄 수밖에 없었다.

이들은 2009년 9월에는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장에 난입해 제작진을 집단 폭행하기도 했다. 당시 이 사건은 배우 강병규와 이병헌 간 갈등으로 촉발된 사건으로 소개돼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같은 해 11월에는 서울 강남에서 부산 기반 조직과 조직원 150명을 동원해 대치했고, 앞서 8월에는 전북 김제에서 교회 강제집행 현장에서 집행에 반대하던 신도들을 소화기로 폭행하는 등 이들은 전국을 누비며 폭력을 휘둘렀다.

통합 범서방파 조직원들은 지난해와 올해 각종 경매장에 난입해 경매를 방해하는 등 올해 초까지 범행을 멈추지 않았다.

최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조직원들에게 "정신과 치료를 받은 뒤 경찰에 진술해라"고 지시하는 등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진술하기 전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면 진술 자체가 효력이 사라진다는 점을 노렸다.

경찰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다른 조직폭력배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