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신문 "이대호, 거포 필요한 지바롯데 영입 후보"

인터뷰하는 이대호
인터뷰하는 이대호(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활약한 이대호가 3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2016.10.3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다시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이대호(34)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일본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도 그를 영입 후보에 올려놓았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니치아넥스는 8일 "지바 롯데가 지난해까지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뛰고 올 시즌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활약한 내야수 이대호를 새 외국인 선수 후보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프트뱅크는 올해 일본프로야구 12개 구단 중 최소 홈런(80개)을 기록해 거포 보강이 급선무"라면서 "오릭스 버펄로스와 소프트뱅크 소속으로 일본에서 4년간 뛰면서 98개의 홈런을 친 한국 출신 대포에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후보에 들어 있다"는 구단 관계자의 말도 전했다.

지바 롯데는 올 시즌 24홈런을 친 쿠바 출신 알프레도 데스파이네와 재계약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성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바 롯데가 데스파이네를 잔류시키는 데 실패하면 이대호를 영입하기 위한 협상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는 것이 이 매체의 전망이다.

올해 초 미국프로야구 시애틀과 1년 계약하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대호는 제한된 출전 기회 속에서 10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3(292타수 74안타), 14홈런, 49타점을 기록했다.

이대호가 시즌 종료 후 다시 FA 자격을 획득하면서 그의 거취는 한국과 미국, 일본프로야구 모두의 관심사가 됐다.

지난달에는 역시 장타력 보강이 필요한 일본 라쿠텐 골든이글스가 이대호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도 있었다.

이대호는 지난달 31일 귀국한 뒤 "내년 시즌에 내가 어디에서 뛸지는 나도 모른다"고 말을 아끼면서 "출전 기회는 팀을 고를 때 중요하게 고려할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