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상동맥 치료 후 항응고제 복용 조기중단 31%

서울대병원 "충분한 기간 복용하도록 교육·홍보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인구 고령화와 식습관의 서구화로 우리나라에서도 심근경색 등 관상동맥질환 발생이 증가하면서, '스텐트'라는 의료기기를 혈관에 삽입하는 시술도 늘고 있다.

스텐트 시술을 받은 환자는 혈관이 다시 막히지 않도록 충분한 기간 동안 항응고제를 복용해야 하는데, 국내 환자 10명 중 3명이 이를 지키지 않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신동욱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9년∼2011년 국민건강보험 표본 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항응고제 복용 조기 중단율을 분석한 결과 관상동맥 중재술 이후 1년 이내 항응고제를 조기 중단하는 국내 환자 비율이 31%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2007년 이후 미국 심장학회 등 대부분의 전문 학회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람은 최소 12개월 동안 아스피린·클로피도그렐과 등 항응고제를 함께 복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혈전·심근경색·사망 등 스텐트 시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치명적인 합병증 발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다.

그러나 의료진과 상담하지 않고 환자 본인의 뜻만으로 항응고제 복용을 중단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신동욱 교수는 "환자들이 약을 자의로 중단하지 않도록 앞으로 적극적인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국 심장학저널'(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