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미 대선 우려 완화…다우 2.08% 상승 마감

뉴욕증시 美대선 우려 완화…다우 2.08% ↑
뉴욕증시 美대선 우려 완화…다우 2.08% ↑
(뉴욕 A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전날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재수사를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하면서 대선 불확실성이 감소한 데 따라 상승했다.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1.32포인트(2.08%) 상승한 18,259.60에 거래를 마치며 지난 3월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사진은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한 트레이더가 단말기를 보고 있는 모습.
lkm@yna.co.kr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둘러싼 우려가 완화한 데 따라 상승했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1.32포인트(2.08%) 상승한 18,259.6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6.34포인트(2.22%) 높은 2,131.5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9.80포인트(2.37%) 오른 5,166.1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 3월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 대선 등을 주목하며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전일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재수사를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하면서 대선 불확실성이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2.6%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헬스케어와 산업, 기술, 에너지, 임의소비가 각각 2% 넘게 오르는 등 전업종이 일제히 상승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종목 중에서는 유나이티드헬스그룹과 인텔, 제너럴일렉트릭(GE), 골드만삭스, JP모건이 각각 3% 이상 올랐고, 보잉과 시스코, 홈디포, IBM 등이 2% 넘게 상승하는 등 30개 종목이 모두 강세를 보였다.

제약회사인 바이오젠의 주가는 또 다른 제약기업인 아이오니스와의 근육위축증 치료제에 대한 긍정적인 중간 실험 결과로 6.7% 상승했다. 아이오니스의 주가는 18% 넘게 급등했다.

화학기업인 케무어스의 주가는 분기 실적이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보다 두 배 가까이 호조를 보인 데 따라 12% 이상 급등했다.

멕시칸 음식 업체인 치폴레의 주가는 '행동주의 투자자' 헤지펀드 매니저인 빌 애크만의 회사 퍼싱 스퀘어와 비밀유지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후 3% 올랐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선에서 클린턴 당선 가능성이 커지며 증시를 비롯한 위험자산 가격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ABC뉴스와 워싱턴 포스트가 집계한 여론조사에서는 47%가 클린턴을, 43%가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했다. 이외에도 최소 5개의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트럼프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시장은 클린턴의 승리가 시장 및 미국 경제에 더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선 우려가 줄어들면서 시장 '공포지수'도 급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48% 하락한 18.80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안전자산인 금가격은 2% 가까이 하락했고 달러화 또한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25.10달러(1.9%) 내린 1,279.40달러에 마감했다. 금가격은 약 1주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화 인덱스는 97.73을 기록했다. 전 거래일 종가는 96.93이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클린턴의 승리 가능성이 커지면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낮아졌다며 이는 올해 12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6.3% 반영했다. 12월 인상 가능성은 지난주 후반 67% 수준을 나타낸 것보다 10%가량 상승했다.

애널리스트들은 다만 대선 결과가 확실하게 발표될 때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며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금융시장뿐만 아니라 지정학적인 불확실성이 주목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뉴욕유가는 미국 대선 불안 완화에 따른 전반적인 자산 가격 상승과 미 커싱지역 지진에 따른 원유 공급 타격 우려 등으로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82센트(1.9%) 상승한 44.89달러에 마쳤다. 유가는 7거래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0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