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계 출신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 연임 성공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가이 라이더(60)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이 7일(현지시간) 재선에 성공했다.

ILO는 이날 5년 임기의 차기 사무총장 선거에서 단독 입후보한 라이더 사무총장이 투표권을 행사한 56개 회원국 중 54개국의 지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라이더 사무총장의 새 임기는 내년 10월 시작한다.

그는 재선 성공 후 성명에서 "사회 정의가 무너지면서 우리 사회의 안정성과 지속적인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ILO가 국제사회 정책 형성의 이정표로서 사회적 정의를 다시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출신인 라이더 사무총장은 리버풀 대학과 케임브리지 대학원을 졸업하고 1980년대 영국 최대 노동조합 상급단체인 노동조합회의(TUC)에서 노동계 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부터 2010년까지는 국제노동조합총연맹(ITUC) 사무총장을 지냈다.

라이더 사무총장은 정부 각료 등 공직 경험 없었기 때문에 2012년 처음 당선됐을 때 출신국인 영국의 공식 지지 표명을 받지 못했다. 정부의 공식 지지 없이 ILO 사무총장이 된 것은 그가 처음이다.

당시 그는 6차례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선거전 끝에 8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세계 각국의 노동 상황을 감독하는 ILO 수장이 됐다.

그의 전임자는 1998년부터 14년간 재임한 칠레 출신의 후안 소마비아 전 사무총장이다.

재선에 성공한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
재선에 성공한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가이 라어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이 7일 임기 5년의 차기 사무총장을 뽑는 선거에서 단독 입후보에 재선에 성공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2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