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낙동강생물자원관, 미세조류 특허로 로열티 챙긴다

바이오소재 기업에 기술이전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미세조류 '시조카이트리움 속 PB-31 균주' 추출물로 항염·항산화 등 효과를 입증, 특허를 출원하고 바이오소재 기업으로부터 기술이전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올해 9월 8일 '시조카이트리움 속 PB-31 균주' 추출물의 유용성 효과로 '특허출원'(출원번호 제10-2016-0115789호)을 완료했다.

이어 이달 11일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수장동에서 파이코일바이오텍코리아㈜와 기술이전 체결식을 연다.

파이코일바이오텍코리아는 미세조류 소재 사업화 전문기업이다. 지난해 12월 12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조카이트리움 속 PB-31 균주는 바닷물이나 민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곳에 있는 미세조류다.

시조카이트리움 속 미세조류들은 불포화지방산(DHA) 등 유용성 바이오소재를 생산하기 위해 상업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파이코일바이오텍코리아 연구진은 2013년 4월 PB-31 균주를 처음 발견했다.

공동연구 협약에 따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에 관련 유용성 연구를 의뢰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PB-31 균주를 이용해 건조·분쇄·추출·농축 등 소재화 과정을 거쳐 추출물을 만들어 항염·항산화·주름 개선 효과 등을 입증했다.

항염, 항산화 및 주름개선 시험결과
항염, 항산화 및 주름개선 시험결과

특히 심층 유용성 연구를 벌여 PB-31 균주의 추출물이 염증매개인자인 산화질소(Nitric oxide; NO)와 프로스타글라딘(Prostagladin E2; PGE2)의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를 알아냈다.

피부주름 원인인 엘라스타아제(Elastase) 효소작용과 자유 라디칼 종류인 2,2-디페닐-1-피크릴하이드라질(2,2-Diphenyl-1-picrylhydrazyl·DPPH)을 억제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의 특허출원을 바탕으로 파이코일바이오텍코리아는 PB-31 균주를 소재로 한 화장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최종 원료화 과정을 거쳐 1년 내에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안영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성과는 유용생물 자원이 기업과 협업연구로 상용화 제품까지 이어지는 모범 사례로서 큰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