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문체부 국가브랜드 개발사업 '차은택 개입' 의혹 추적

표절 논란 '크리에이티브 코리아'…참여업체 전 대표 조사
'문화계 비선 실세'로 행세한 차은택(47)씨 [연합뉴스TV 제공]
'문화계 비선 실세'로 행세한 차은택(47)씨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이 '문화계 비선 실세'로 행세한 차은택(47)씨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가브랜드 개발사업에 개입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국가브랜드 '크리에이티브 코리아(Creative Korea)' 개발사업에 관여한 행사대행업체 크리에이티브아레나 전 대표 김모씨를 지난 4일 조사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이 업체가 국가 주관 사업을 맡게 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차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은 아닌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지난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재확인하고, 국민과 함께 국가브랜드를 만들어 해외에 적극적으로 알리자는 취지로 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위해 각계 전문가로 이뤄진 국가브랜드 개발 추진단을 구성해 '대한민국의 DNA를 찾습니다' 등의 아이디어 공모를 2차례 시행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해외에서의 한국 이미지를 조사했다.

크리에이티브아레나는 작년 12월 문체부와 국가브랜드 공모전 심사 온라인 홍보 용역 계약을 1천900만원에 체결했다. 올해 2월에는 국가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운영 계약을 1천885만원에 맺었다. 두 건 모두 수의계약 형태였다.

하지만 이렇게 개발된 브랜드는 프랑스의 '크레아티브 프랑스'를 표절한 게 아니냐는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 업체에서 사내이사를 맡았던 김모(36)씨는 차씨가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광고회사 모스코스에도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 때문에 차씨와 관계된 회사에 국가브랜드 사업 일감이 일부 몰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새 국가브랜드 발표하는 김종덕 문체부 장관
새 국가브랜드 발표하는 김종덕 문체부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우리나라가 미래 지향적으로 추구해나갈 핵심 가치와 비전을 담은 새 국가브랜드 'CREATIVE KOREA'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 정한 'CREATIVE KOREA'는 우리나라 국민의 DNA에 내재된 '창의'의 가치를 재발견해 국민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세계 속에 대한민국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자 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2016.7.4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8 0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