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지부, 분만취약지 산부인과 2곳 신규 공모

분만 300건 기준으로 지원모델 이원화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산부인과가 없어 임산부가 출산과 진료를 위해 먼 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분만취약지에서 분만산부인과를 운영할 의료기관이나 기초자치단체 2곳을 내달 7일까지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복지부는 선정 첫해에는 시설·장비비 10억원과 운영비 2억5천만원을 지원하고, 2년 차부터는 매년 운영비 5억원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간호인력 채용난과 분만 건수 감소의 현실을 고려해 분만 300건을 기준으로 인력 기준을 이원화하고 이에 따른 지원도 차별화한다.

분만이 연간 300건 이상일 경우 산부인과는 기존 모형인 전문의 2명과 간호사 8명(1형)으로 구성되고, 300건 이하면 전문의 2명과 간호사 6명(2형)으로 운영된다.

2형의 경우 첫해에는 12억2천500만원, 2년 차 이후 4억5천만원을 지원받는다.

복지부는 안정적인 분만 환경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2011년부터 분만취약지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며, 지금까지 산부인과(14개소), 외래산부인과(16개소), 순회진료 산부인과(5개소) 등 총 35개소를 만들었다.

분만산부인과를 운영하려면 사업계획서를 복지부에 제출하면 된다.

분만취약지인 인제군에 지난해 생긴 산부인과
분만취약지인 인제군에 지난해 생긴 산부인과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07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